뉴스 > 부동산


위매치다이사, 상반기 이용고객 100만 명 돌파

No.1 이사 매칭 플랫폼
뉴스일자: 2021-09-24

마켓디자이너스의 이사 서비스 브랜드 위매치다이사가 2021년 상반기 누적 이용고객 100만 명을 돌파했다.

위매치다이사는 데이터 기술로 이사업체와 이사 수요 고객을 연결하는 매칭 플랫폼 스타트업으로, 100만 명 이용 유저의 평가 데이터를 모아 업체별 등급을 제공하고, 가감 없는 업체별 후기를 노출해 잘하는 포장이사 업체인지 소비자가 쉽게 판단하고 비교해볼 수 있도록 서비스를 하고 있다.

고객은 포장이사, 원룸이사, 사무실이사, 보관이사 중에서 진행할 이사 종류를 선택하고, 이사일과 주소를 입력하면 서울, 경기도, 광역시에서 활동하는 전국 2500개 업체 중 내 조건에 맞는 포장이사 업체를 최대 3개까지 1분 만에 매칭 받을 수 있다.

이 서비스의 장점은 실제 이용해본 소비자들만 남길 수 있는 11만 개 평가를 비교해보고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위매치다이사 서비스 이용 후에 제공되는 평가 설문을 통해 모인 ‘실제 이용자 평가’는 다음 소비자의 선택에 도움을 주고, 공급자(이사업체)가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는 데 활용돼 이사 시장 선순환을 통해 500만 이사 수요자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며 업계를 리딩하는 No.1 이사 매칭 플랫폼으로 도약했다.

이처럼 이사 매칭 시장을 선도하는 위매치다이사는 서비스를 시작한 지 6년 만에 총 누적 거래액 5800억원을 달성했다. 이용자 수와 등록 이사업체 수도 증가해 2021년 9월 기준 누적 103만 명으로, 100만 명이 넘는 이용자가 위매치다이사를 통해 포장이사 업체를 비교하고 선택했다. 4인 가구 기준 12가구 중 1가구는 위매치다이사를 이용한 셈이다.

위매치다이사를 이용해 이사 고객을 만나고 있는 이사업체 수는 총 2480개로 동종 업계 중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위매치다이사 재방문 의사 비율은 2021년 상반기 88.2%를 기록했다. 이는 소비자평가등급제 도입 시기인 2016년 상반기 기준 64.3%에서 2020년 상반기에는 87.78%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위매치다이사 등록 업체를 이용한 소비자만족도 또한 상반기 기준 9.32점을 기록했다. 소비자평가등급을 도입 전 8점대 초반에서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만족도가 보통보다 약간 높은 수준에서 만족과 매우 만족의 사이로 상승한 것이다.

통계로 볼 때 위매치다이사는 이사 시장 서비스 질 상향 평준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위매치다이사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게 설계됐다.

이에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S등급을 포함한 우수등급 업체 비율은 2018년 5월 기준 38%로, 2021년 4월 말에는 78%를 기록하며 2018년 대비 40%p 증가했다.

박경태 위매치다이사 대표는 “위매치다이사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진성 리뷰를 바탕으로 한 평가 시스템을 통해 이사, 청소 등 홈 서비스 시장의 정보 불균형을 줄이며, 소비자와 서비스 업체 모두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 마켓디자이너스



아센디오, 남양주에 지식산업센터용 토지 매입
‘집은 이렇게 짓는 겁니다’ 출간
마이데이터허브, 부동산 패키지 API 출시
최첨단 빌딩 통합 솔루션으로 국내 빌딩 DT 선도
서울 청년 73.9% 내 집 마련 ‘필수’
KB국민銀 리브부동산, 앱 다운로드 200만 돌파
‘NCS 건축목공 목조주택 시공가이드’ 출간

 

위매치다이사, 상반기 이용고객 100만 명 돌파
한성아이디, 생활편의 플랫폼 ‘수리홈즈’ 론칭
탱커, 닥집에 ‘집주인 조회하기’ 기능 추가
중금리 단층 해소, 서민금융 가교 역할
건국대, 서울시 캠퍼스타운 종합형 사업 선정
한성아이디, 비대면 상담 ‘인택트 스튜디오’ 운영
프로퍼티엑세스 한국 법인 출범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한국부동산정보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