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8일 목요일
컴퓨터정보보호원 발행

미디어   과학기술   경제   경영   영업   사회   문화   생활   연예  

산업    신상품    프로모션    신간

포스트    칼럼    캠페인

 

뉴스 > 사회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생명보험재단-복지부-사회복지협
뉴스일자: 2023-06-05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장우,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30일(화) 서울가든호텔에서 보건복지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은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김성이 회장, 생명보험재단 이장우 이사장, 조태현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꾸준한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기업 및 공공기관을 발굴해 그 공로를 지역사회가 인정해 주는 제도다. 전 세계적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지역사회 문제 해결 및 지역 기반의 공유가치 창출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2019년부터 공동으로 시행하고 있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심사는 ESG 요소에 기반한 ‘환경경영·사회적책임경영·윤리경영’ 3개 영역 7개 분야 25개 인정지표를 기준으로 조직의 사회공헌 수준을 진단해 이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생명보험재단은 사회공헌과 생명존중의 가치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공헌 인정제에 ‘생명존중’ 특별 어워드를 만들어, 특별상 시상과 활동 재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정착 지원 및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 분위기 조성을 약속했으며,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인정기업에 대한 지원체계 구축 및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확산에 나선다.

생명보험재단 이장우 이사장은 “15년 전부터 전국의 여러 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을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는 생명보험재단이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더 체계적인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많은 기관 및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고, 협력하며 지역사회공헌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김성이 회장은 “정부가 지향하고 있는 촘촘하고 두터운 약자 복지 확대의 성공적인 실현을 위해서는 우리 사회 곳곳의 현장에서 지역사회공헌을 충실히 펼치고 있는 인정기업과 기관의 역할과 기능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이들 인정기업과 기관을 계속 발굴하고 격려해 지역사회공헌을 장려하는 분위기를 활성화하고, 자연스러운 사회공헌의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올 3월 보건복지부와 ‘자살 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 민관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지원 확대를 위한 공동 협력 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에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19개의 생명보험회사가 협력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생명보험이 지향하는 생명존중 정신을 바탕으로, 선도적인 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건강한 사회 변화를 주도하고, 생명을 존중하는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출처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전체뉴스목록으로

인공지능 지방행정 활용 및 규제개선 방안 세미나
‘플라스틱 리-스타트 프로젝트’ 수거기 전달
한국수자원공사, 우크라이나 재건 협력에 박차
한살림 등 5개 생협연합회 ‘밥상안전 3법’ 개정안 발의
직능연 ‘공정한 일 처리에 대한 국민의 인식’ 발표
구로구 협동조합-기업, 취약계층 자립 지원 업무협약
오류버들시장 상권 활성화 위한 소문내기 이벤트

 

비수도권 취약계층 청년 생활비 지원... 구직 활동 독려
'전라남도 사회적경제 청년 창업 피칭대회’ 개최
AI 기반 보호대상자 심리건강 케어 협력
환황해권 ‘해양문화관광 대전환’ 모색한다
미혼모의 뷰티 자신감 위한 아름다운 기부
추석 선물... 사회적경제 제품 판매 기획전 개최
MZ세대 알바생 알바비 플렉스 1위 생활비, 2위 해외여행

 

 

컴퓨터정보보호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컴퓨터정보보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