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9일 목요일
컴퓨터정보보호원 발행

미디어   과학기술   경제   경영   영업   사회   문화   생활   연예  

산업    신상품    프로모션    신간

포스트    칼럼    캠페인

 

뉴스 > 과학기술


웹 서비스 ‘텔닥’ 정식 버전 출시

환자·의사 소통 돕는 헬스케어 앱
뉴스일자: 2022-08-02

환자와 의사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환자용 애플리케이션, 의사용 웹 기반 인터랙티브 플랫폼이 출시됐다.

헬스케어 스타트업 아스타노스(대표 박우현)는 자체 개발한 앱, 웹 서비스 ‘텔닥(Telldoc)’의 정식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텔닥은 대면 진료 시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직접적으로 견인하는데 기여하는 플랫폼이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출신인 박우현 아스타노스 대표에 따르면 의사와의 대화가 불충분하고 건강정보에 대해 충분히 설명 듣지 못하는 진료 서비스로 불만을 갖는 환자들이 더러 존재한다. 또 수많은 환자와 면담하고 진료해야 하는 의사들의 감정 노동 수준 역시 의료계 주요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이에 박우현 대표는 진료 상황에서 의사와 환자의 충분한 커뮤니케이션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텔닥을 개발했다. 환자와 의사의 소통을 혁신하고 나아가 의료서비스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하는데 일조하겠다는 포부다.

텔닥은 환자와 의사가 모두 사용 가능한 앱(환자용) 및 웹(의사용) 서비스다. 먼저 환자는 앱을 통해 내원 전 담당 의료진에게 진료와 관련된 하고 싶은 말을 메시지로 미리 전달할 수 있다. 이에 환자는 본인의 증상, 생활 습관과 더불어 진료 관련 궁금한 점, 치료 방법, 사후관리 등 궁금한 점을 여유롭게 질문할 수 있다. 또한 환자는 의학 정보 관련해 의료진의 충분한 설명을 앱을 통해 전달받을 수 있다.

환자가 진료실에 들어오기 전 텔닥 앱에서 초록색 진료 버튼을 누르면 의사의 텔닥 웹 환자리스트 화면에서 해당 환자가 자동 접수되고 각종 정보들이 표시된다. 이에 따라 의사는 진료 시 해당 환자를 미리 조회해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다. 또한 의사는 환자로부터 예진 설문지를 미리 전달받아 듣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아울러 반복적인 설명을 세트 메시지로 전달해 노동 강도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의료진은 텔닥 세트 서식 기능을 활용해 환자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의학 정보 및 공지사항을 미리 저장하고 편집할 수 있다. 해당 세트 서식은 진료 시 환자에게 메시지를 통해 바로 전송된다. 또 의사가 의학적 관점에서 듣고 싶은 설명을 환자용 예진 설문지로 미리 만들 수 있다.

또한 환자는 앱 내정보 메뉴에서 자녀 등록도 할 수 있다. 자녀 계정 등록 후 자녀를 선택하면 아이의 진료와 관련된 궁금한 점을 담당 의사에게 메시지로 미리 전달하는 것이 가능하다.

텔닥 환자용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의사용 텔닥 서비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된다.

아스타노스 박우현 대표는 “텔닥은 환자와 의사 모두를 위한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새로운 개념의 인터랙티브 전략을 바탕삼아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높이는데 기여할 전망”이라며 “베타 서비스를 통해 서비스 검증 후 이번에 정식 버전을 론칭한 만큼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 아스타노스



 전체뉴스목록으로

탄약 부품 전문 기업 '풍산FNS' 고정밀 변위계측기
소 임신 진단 키트 일본·호주 특허
한국에머슨-한국수소산업협, 수소타운 추진 MOU
덴탈모니터링, DM 인사이트 출시
갑상선암 돌연변이 검사 식약처 허가 승인
아토피 일으키는 피부장벽 손상 원인 규명
KRISO ‘선박용 액화수소 연료탱크’

 

‘한국의 인공태양’ KSTAR 꿈 앞당긴다
휴메딕스, 에피바이오텍과 ‘탈모치료제 개발’ MOU
종이 기반의 ‘생분해성 친환경 센서’
GS건설, 차세대 분리막 개발 나서
igus 베어링, 친환경 선박까지 적용 범위 확대
대우조선해양, 대체 연료 기술 개발
미국 FDA에 글로벌 3상 두 번째 시험계획 신청

 

 

컴퓨터정보보호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컴퓨터정보보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