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컴퓨터정보보호원 발행

미디어   과학기술   경제   경영   영업   사회   문화   생활   연예  

산업    신상품    프로모션    신간

포스트    칼럼    캠페인

 

뉴스 > 경제


잡코리아 채용연계형 인턴 모집 3000명 지원

경쟁률 300:1 기록
뉴스일자: 2022-01-14

- ‘정규직 전환 기회 부여’, ‘인문계열 전공자 지원 가능한 인사/마케팅 직무 채용’에 역대급 지원율 기록
 
잡코리아 채용연계형 인턴 모집에 3000여 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잡코리아는 14일(금) ‘잡코싶은 인턴’ 1차 서류 합격자를 공지하면서, 그간 진행한 공개 채용 중 가장 많은 지원자가 몰려 30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경쟁률이 가장 치열했던 분야는 △마케팅과 △인사로 1000명 이상이 지원했다. 그 외 △개발 △디자인 △서비스 기획 분야도 세 자릿수의 지원자가 입사지원 서류를 제출했다. 잡코리아는 이처럼 많은 지원자가 발생한 요인으로 ‘정규직 전환 기회 부여’와 ‘인문/사회계열 전공자들도 지원할 수 있는 직무에서 인턴 모집’을 진행한 점을 꼽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전공 계열의 제약 없이 인재들이 정규직 채용의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개발 분야 외에도 인사, 마케팅, 기획 등의 직무에서 인턴사원을 채용하기로 했다”며 “역량 있는 지원자가 대거 지원한 만큼 공정한 평가를 통해 합격자를 선발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잡코싶은 인턴 모집 1차 서류 합격자 발표는 14일(금) 문자를 통해 공지한다. 이후 온라인 인적성검사와 면접 전형을 거쳐 28일(금)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잡코리아는 면접 참여자들에게는 소정의 면접비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인턴으로 선발된 인원은 내달 3일(목)부터 2개월 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인턴 기간 종료 후에는 평가를 통해 최종 입사자로 선정, 정규직으로 채용될 예정이다. 이번 인턴십 프로그램은 1:1 멘토링 방식으로 진행돼 담당 멘토에게 언제든지 실무 관련 피드백을 들을 수 있다. 공통 교육, 기초 및 심화 직무 교육, 직무 실습 등과 더불어 다양한 활동, 수료식 등이 예정되어 있어 인턴 생활 동안 실무 경험을 충분히 쌓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잡코리아는 인턴사원들에게 정규직 전환의 기회 제공하고, 정규직 전환 후에는 업계 최고 수준의 근무환경 및 복지를 제공한다. MZ세대가 선호하는 근무제도인 전사 재택근무와 자율출퇴근제를 실시하고, 교통 요지인 강남역에 스마트오피스를 운영함으로써 최적의 근무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연간 120만원 복지포인트 제공, 성과급/체력단련비/경조사비/식대 등 급여 외 현금성 복리후생 혜택도 제공한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인턴 모집에 지원한 인재들이 뜻깊고 즐거운 회사 생활을 경험할 수 있도록 양질의 교육과 체계적인 인턴십 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인턴십 프로그램을 마련함으로써 신입직 일자리 창출에 기여함은 물론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전체뉴스목록으로

UAM 사업 선도 위한 민간·공공 협력
미래에셋생명, 사이버창구 확대 개편
‘수출바우처 사업’ 수행 기관 선정
알바몬, '2022 플랜을 리스펙트' 이벤트
올해 소비 트렌드 ‘U.N.L.O.C.K'
격주간 전문지 ‘ESG 테크’ 창간호 발행
서류 제출 없는 ‘실손보험 빠른 청구’ 오픈

 

수소경제시대 달성 및 탄소중립 이행 공동협력
포스트 차이나, 방글라데시가 깨어난다
삼성SDS, 중소 수출기업 해외물류 지원 확대
98.4%, 디지털 채널 이용해 청약
한-UAE, ICT 혁신 스타트업 경쟁력 높인다
‘해주세요’ 6만명 헬퍼... ‘자영업’ 가장 많아
ESG·탄소중립 및 RE100 대응 전략 세미나

 

 

컴퓨터정보보호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컴퓨터정보보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