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컴퓨터정보보호원 발행

미디어   과학기술   경제   경영   영업   사회   문화   생활   연예  

산업    신상품    프로모션    신간

포스트    칼럼    캠페인

 

뉴스 > 문화


음악을 통한 화합 얘기할 것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바젤 평화 포럼 연설
뉴스일자: 2022-01-11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씨(사진)가 한국인 중 처음으로 2022 스위스 바젤 평화 포럼에 초청되어 이번 달 21일 ‘파블로 피카소’가 전시중인 ‘바젤 H 가이거 문화센터(The Kulturstiftung Basel H. Geiger)’에서 연설한다.
 
2016년 ‘스위스 평화 재단’에 의해 설립된 ‘바젤 평화 포럼’은 스위스 바젤에 기반을 둔 평화 구축과 혁신을 위한 스위스 이니셔티브이다. 스위스 연방 외무부와 바젤 시가 후원하며 매해 1월 바젤에서 연례 회의를 개최하고 경제, 과학, 정치 그리고 사회 저명인사들을 초청하여 평화 구축을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출한다.
 
지금까지 쿠르드 주민 마을을 그림으로 묘사해 터키군에 의해 구금된 ‘제흐라 도간(Zehra Doğan)’,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거리 벽화 예술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오메이드 샤리피(Omaïd Sharifi)’, 멕시코 오악사카 거리 예술가 ‘예스카(Yescka)’ 등의 예술가들이 바젤 평화 포럼에 초청되었다.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씨는 1990년 동서독 통일 주제로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 초청되어 일찍이 예술을 통한 남북한 화합에 관심이 많았다. 2013년 영국 ‘옥스포드 유니온’과 2017년 유엔 제네바 평화 회담에 초청되었던 원씨는 2009년 린덴바움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를 창립한 후 남북한 청소년 오케스트라 구성을 위해 ‘DMZ 평화 음악회’, ‘60주년 판문점 중립국위원회 기념 연주’, 광복 70년 독립문 & 판문점 음악회’, ‘MIT 연구소와 함께하는 남북한교향곡’등을 기획했으며 2019년 북한 문화상 출신 김송미 소프라노와 함께 중국 상해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남북한 합동 공연을 이끌어냈다.
 
한편 원씨를 초청한 ‘스위스 평화 재단’의 마리아 보겔바허(Maria Vogelbacher) 커뮤니케이션 팀장은 “원씨의 음악을 통한 남북한 화합 시도는 2022 바젤 평화 포럼 주제중 하나인 ‘감정, 예술을 통한 평화 구축’에 의미 있는 대담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체뉴스목록으로

제2회 온통 페스티벌 개최
중앙대문인회, 제26회 중앙대문학상 발표
서울문화재단 '3대 전략, 10대 혁신안'
화성시 도서관, ‘구독형 오디오북’ 서비스
베스트셀러 리커버 에디션 주목
발달 장애 예술가 위한 미술 공모전
‘2022 화성예술가활동지원’ 공모

 

전근대 한·중·일의 정책 논쟁과 지식의 영향력
‘광무대 전통상설공연’ 온라인 상영회
국내 최초 동남아시아문학 전집
김상욱 작곡발표회 ‘法古創新 법고창신’
콘랩컴퍼니, 부산 해운대에 실내 테마파크 구축
크레이머 미술치료 학교 ‘Art as Therapy 2022’
‘미래지식 클래식’ 시리즈 첫 책 ‘데미안’ 출간

 

 

컴퓨터정보보호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컴퓨터정보보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