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컴퓨터정보보호원 발행

미디어   과학기술   경제   경영   영업   사회   문화   생활   연예  

산업    신상품    프로모션    신간

포스트    칼럼    캠페인

 

뉴스 > 산업


삼성 TV, CES 2022서 최고 제품상 휩쓸어

글로벌 매체 선정 현장 어워드도 압도적 성과
뉴스일자: 2022-01-10



삼성전자의 영상·음향 제품이 5일에서 7일까지(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 혁신상'뿐만 아니라 주요 글로벌 매체들이 선정하는 현장 어워드에서도 압도적인 성과를 거뒀다.

삼성전자는 영상·음향 제품에서만 CES 혁신상 21개를 포함해 총 108개의 어워드를 받았다.
 
특히 2022년형 ‘마이크로 LED’와 ‘Neo QLED’는 독보적인 화질로 큰 주목을 받았다.
 
미국 IT 전문 매체 톰스 가이드는 마이크로 LED에 대해 “삼성 마이크로 LED 없는 CES는 상상할 수 없다”며 “89형까지 다양해진 라인업으로 거실에 완벽한 시청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극찬했다.
 
Neo QLED 8K는 신규로 적용한 ‘셰이프 어댑티브 라이트’와 ‘리얼 뎁스 인핸서’ 기술을 통해 더 생동감 있고 입체감 있는 화질로 주목을 받았다.
 
미국 테크 전문 매체 테크레이더는 Neo QLED 8K의 ‘셰이프 어댑티브 라이트’ 기능을 극찬하며 “영상에 있는 사물의 형태와 표면을 분석하고 광원 형상을 최적화함으로써 영상의 밝고 어두운 곳을 미세하게 표현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미국 테크 전문 매체 트러스티드리뷰는 Neo QLED 8K의 ‘리얼 뎁스 인핸서’ 기능으로 “마치 실제와 같은 영상을 구현한다”고 호평했다. 이 기능은 배경과 대조되는 대상을 자동으로 정해 화질을 개선함으로써 입체감을 극대화한다.
 
이번 CES 2022를 통해 새롭게 선보인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과 집안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더 프레임’ 역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테크레이더는 더 프리스타일에 대해 “1kg도 되지 않는 작은 기기로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시네마 경험을 가능하게 해준다”고 극찬했다.
 
톰스 가이드는 더 프레임에 대해 “화면에 빛 반사를 방지하는 매트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이 제품이 TV라는 것을 잊게 하며 진짜 액자처럼 보인다”고 평가했다.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삼성 모니터는 이번 CES를 통해 더욱 위상을 강화했다.
 
특히 게이밍 모니터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으며, 미국 테크 전문 매체 테크 아이리스는 차세대 게이밍 전용 스크린인 ‘오디세이 아크’에 대해 “업무부터 게임까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해주는 새로운 스크린”이라며 우주선 조종석에 앉은 듯한 게임 경험을 할 수 있으며, 가로 뿐만 아니라 세로 회전 및 기울기까지 조정돼 “게임 속에 빠지는 듯한 압도적 몰입 경험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사운드바, 접근성 기능, 새로운 스마트 기능 또한 다수의 현장 어워드를 획득하며, 삼성전자 영상·음향 제품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출처 / 삼성전자



 전체뉴스목록으로

삼성전자, 원칩 지문인증 IC 출시
대한전선, 싱가포르서 수주
네패스, 기판 없는 초소형 SiP 첫 양산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브 Air’ 체험 공간
오버에어, ‘전기 추진 시스템’ 지상시험 공개
SK텔레콤, AI 스피커 ‘누구 캔들 SE’
신한카드, ‘신한pLay 터치결제’ 1조원 돌파

 

삼성전자, ‘엑시노스 2200’ 출시
찾아가는 ‘하수배관 운영진단 및 개선 프로그램’
LS전선아시아, 연간 사상 최대 실적 달성
삼성전자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한화시스템, UAE와 ‘천궁-II MFR’ 수출 계약
삼성전자-CJ제일제당, 비스포크 큐커 메뉴 확대
긱플러스,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 물류로봇

 

 

컴퓨터정보보호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컴퓨터정보보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