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학회


재직자들의 소프트스킬에 대한 인식과 교육훈련 경험

업무에서 비중 높은 소프트스킬 역량 높일 필요
뉴스일자: 2024-05-21

재직자들은 ‘업무에서 소프트스킬이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인식하고 있지만, 소프트스킬에 대한 중요도와 자신의 능력은 보통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원장 고혜원)은 5월 16일(목) ‘KRIVET Issue Brief 281호(재직자들의 소프트스킬에 대한 인식과 교육훈련 경험 분석)’를 통해 소프트스킬에 대한 재직자들의 인식과 직업훈련 경험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주요 분석 결과(KRIVET Issue Brief 281호 참조)는 다음과 같다.

재직자 3명 중 1명은 소프트스킬의 비중이 65% 이상을 차지한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업무수행 과정에서 활용하는 소프트스킬과 하드스킬의 비중에 대한 인식은 ‘소프트스킬 65% 이상’ 33.2%, ‘소프트스킬 50% 내외’ 33.9%, ‘하드스킬 65% 이상’ 32.9%로 조사됐다.

직종별로는 ‘서비스직’에서 ‘소프트스킬 65% 이상’이라고 응답한 비율(37.7%)이 가장 높았고, ‘조작·조립·기능직’의 경우 ‘하드스킬 65% 이상’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5.3%로 가장 높았다.

소프트스킬 ‘실행역량’ 영역에 대해 재직자들은 ‘중요도’와 ‘자신이 보유한 능력’ 모두 보통에 가깝다고 응답했다.

소프트스킬 ‘실행역량’ 영역에 대해 재직자가 느끼는 중요도는 5점 만점에 평균 3.53점이며, 하위영역 중 ‘대인관계’의 중요도는 3.59점으로 모든 직종에서 가장 높았다.

소프트스킬의 ‘실행역량’에서 ‘자신이 보유한 능력’에 대해 재직자들은 5점 만점에 평균 3.18점으로 응답했으며, ‘관리·전문·관련직’(3.28점)과 ‘사무직’(3.22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재직자 중 절반 정도만이 소프트스킬 교육훈련에 참여한 경험이 있었다.

소프트스킬에 대한 교육훈련 수강 경험이 있는 재직자 비율은 약 51%였으며, 직종별로는 ‘관리직·전문직·관련직’(69.5%)과 ‘사무직’(60.7%)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수강 영역은 ‘조직 이해’(41.8%), ‘자기관리’(33.5%), ‘직무 태도’(32.9%) 등의 순으로 참여 비율이 높았다.

이 연구를 수행한 한국직업능력연구원 김지영 연구위원은 “재직자들은 업무에서 소프트스킬이 차지하는 비중을 상당히 높게 인식하고 있지만, 소프트스킬에 대한 중요도와 자신의 능력은 보통에 가깝게 평가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슈브리프의 원자료에서 실시한 분석에서 최근 ‘직업능력개발사업’은 대부분 ‘소프트스킬’보다 ‘하드스킬’을 대상으로 하고 있었다. 직무에서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고 고차원적인 소프트스킬이 요구됨에 따라 소프트스킬에 대한 인식 제고와 교육훈련 확대 등을 위한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출처 : 한국직업능력연구원



한국상담학회 ‘2024 연차학술대회’ 온· 오프라인 개최
건국대학교, 2024 서울 국제수리생물학회 개최
서울연, 최저임금 변화와 서울의 대응 방향 토론회
서비스·AI 도구로 구성된 단일 학술 플랫폼 출시
제1차 한식연구 학술세미나 ‘한식과 전통주 페어링’
재직자들의 소프트스킬에 대한 인식과 교육훈련 경험
‘2024년 한국노년학회 전기학술대회’ 개최

 

청정 그린수소·암모니아 시장 전망 보고서 발간
MWe급 ESS 도입,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현실
센서 기술 빠르게 분화... 소형화·지능화 트렌드
주요 4개 법학회 공동주관 학술대회
글로벌 주요 도시 중심으로 본격적인 스마트시티로 전환
대한민국-덴마크 기초과학 네트워크 구축된다
산학연, 고준위 방폐물 관리 특별법 제정 촉구 성명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