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KOTRA, 아세안 전기차 생산허브 태국시장 공략

태국 방콕서 한·태국 전기차 글로벌 파트너링 상담회 열어
뉴스일자: 2024-04-02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와 KOTRA(사장 유정열)는 아세안 지역 최대 자동차 클러스터이자, 전기차 생산 허브로 발돋움하고 있는 태국에서 3월 26일 ‘2024 한·태국 전기차 글로벌 파트너링(GP)[1] 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상담회에는 전기차·배터리 부품·충전 솔루션 등 전기차 부문 국내기업 20곳을 비롯해, △아룬플러스[2] △반푸넥스트[3] △태국 내 일본 이스즈 자동차 유통사인 트리펫치 그룹 △혼다 △도요타통상 등 주요 전기차·배터리 관련 기업 29개 사가 참여했다. 급성장 중인 태국 전기차 산업의 주요 소싱수요를 사전에 발굴해 관련 국내기업을 초청했다는 점에서 성과가 기대된다.

또한 3월 27일에는 태국 특장차 분야 1위 기업인 Panus 본사에서 국내 전기차 기술교육 전문기업인 이비올(EVall), 미래자동차인재개발원 등 국내 관련 기업·기관 13개 사와 Panus 간 MOU를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Panus는 자체 생산 전기트럭에 대한 정비, 관리 등을 수행할 미래 모빌리티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국내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태국은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 부문 10위, 상용차 생산에선 4위를 기록한 국가로, 연 400만 대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아세안 최대 자동차 클러스터다. 안정적인 공급망과 숙련된 노동력을 바탕으로 전기차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의 투자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태국 정부는 ‘태국 4.0’ 정책을 통해 전기차를 중점 육성 산업으로 지정하고, 2030년까지 전체 차량 생산 내 전기차 비율을 30%까지 높이기 위해 관련 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전기차 부문 전체 수입 규모도 지난해 대비 488%[4] 상승하는 등, 향후 태국 전기차 산업의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

김용성 KOTRA 방콕무역관장은 “태국 정부는 ‘아세안 전기차 생산 허브’ 목표 달성을 위해 글로벌 전기차 생산 거점 유치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KOTRA는 시장형성 초기 단계에 더 많은 한국기업이 태국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Global Partnering(GP): 글로벌 기업의 수요에 맞춰 국내 소재·부품 기업의 글로벌 밸류체인 진입을 지원하는 사업
[2] 아룬플러스(Arun Plus): 태국석유공사(PTT)의 자회사로, 대만 폭스콘사와 태국 전기차·배터리 제조 합작법인인 ‘Horizon Plus’를 설립
[3] 반푸넥스트(Banpu Next): 태국 최대 에너지기업인 반푸그룹(Banpu Group)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자회사
[4] (태국 전기차 수입액) 2022년 4.6억→ 2023년 27억달러


출처 : KOTRA



기아, 브랜드 첫 픽업 차명 ‘더 기아 타스만’ 공개
‘휠핑 시즌 5 : 아이오닉 5 어린이 모험단’ 참가자 모집
‘5천번째 고객신뢰의 결실’ 최고 영예인 ‘판매거장’ 올라
신한카드 마이카, 오토리스 및 렌터카 ‘승계 대행 서비스’
금호타이어, 독일자동차산업협회 정보보안 인증 TISAX 획득
기아 EV9, ‘아우토 자이퉁’ 전기차 비교평가 1위
나이스신용평가, 현대차 신용등급 ‘AAA’로 상향

 

초고해상도 레이다 개발 위한 공동연구실 설립
현대차, 3월 36만9132대 판매
쏠라이트 배터리, 대한민국 브랜드스타 6년 연속 수상
기아, 3월 27만2026대 판매
현대자동차, ‘N 퍼포먼스 Shop’ 오픈
대한민국 전기차 전세계를 휩쓸다
피엠그로우 ‘배터리 인증 서비스’ TUV Nord Korea 성능 인증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