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현대차·기아, 첨단 소방기술 개발로 전기차 안전 높인다

전기차 화재의 빠른 감지와 대응 능력 향상
뉴스일자: 2024-03-19

현대자동차·기아는 18일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엘타워에서 현대차·기아, 소방청(소방연구원), 한국자동차공학회 및 연구에 참여하는 5개 대학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개발 협약 체결식에는 현대차·기아 R&D 본부장 양희원 사장, 전략기획실 김동욱 부사장, 배터리개발센터 센터장 김창환 전무 등 현대차그룹 관계자를 비롯해 남화영 소방청장, 김연상 국립소방연구원장, 전병욱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공동개발 협약의 목표는 전기차 화재의 빠른 감지와 대응 능력 향상이다. 이를 위해 △원천 기술 개발 △현장 적용 기술 개발 △제도화 방안 연구 등 전방위적인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원천 기술 개발 분과에서는 대학을 중심으로 전기차 특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전기차 화재에 대한 거동 특성 연구(가천대, 중앙대, 소방연구원), 전기차 화재의 확산 예측 연구(한양대), 지하 공간 전기차 화재 시 제연 및 배연 가이드라인에 대한 연구(서울과학기술대학) 등을 통해 데이터를 확보하고, 기술 확보를 위한 기반을 다진다.

현장 적용 기술 개발 분과는 각종 소방기술의 현장 적용을 목표로 한다. 지하 주차장 상방향 주수 시스템 개발, 충전구역 소화설비 적용 방안 개발, 화재 영상의 패턴인식 기반의 화재 특성 감지(이상 소방연구원), 화재 신속 감지 기술(홍익대)을 비롯해 소방대원 VR 훈련콘텐츠 개발(소방연구원) 등 현실에 적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한다.

자동차공학회 주관으로 운영되는 제도화 방안 연구 분과에서는 전기차 화재진압 기술 동향 및 효율적인 제도화 방안에 대한 연구를 통해 신속한 법제화로 안전을 높이는 기술이 확산될 수 있도록 돕는다.

현대차그룹은 전반적인 과제에 대한 관리와 더불어 각 연구과제가 실효성 있는 결과를 도출해낼 수 있도록 장비, 차량, 부품 등을 적극 지원함과 동시에 각종 실험을 함께할 방침이다.

현대차·기아 R&D 본부장 양희원 사장은 “개발된 소방기술 성과물들이 단순 기술 개발에 그치지 않고, 소방·건축 관련 법제화까지 추진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협력이 고객으로 하여금 전기차를 보다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최근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발표한 충돌평가에서 글로벌 자동차 그룹 중 가장 많은 16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이하 TSP, Top Safety Pick)’ 이상 등급에 선정되는 등 안전한 이동을 위한 노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이어가고 있다.

출처 : 현대자동차·기아



기아, 브랜드 첫 픽업 차명 ‘더 기아 타스만’ 공개
‘휠핑 시즌 5 : 아이오닉 5 어린이 모험단’ 참가자 모집
‘5천번째 고객신뢰의 결실’ 최고 영예인 ‘판매거장’ 올라
신한카드 마이카, 오토리스 및 렌터카 ‘승계 대행 서비스’
금호타이어, 독일자동차산업협회 정보보안 인증 TISAX 획득
기아 EV9, ‘아우토 자이퉁’ 전기차 비교평가 1위
나이스신용평가, 현대차 신용등급 ‘AAA’로 상향

 

초고해상도 레이다 개발 위한 공동연구실 설립
현대차, 3월 36만9132대 판매
쏠라이트 배터리, 대한민국 브랜드스타 6년 연속 수상
기아, 3월 27만2026대 판매
현대자동차, ‘N 퍼포먼스 Shop’ 오픈
대한민국 전기차 전세계를 휩쓸다
피엠그로우 ‘배터리 인증 서비스’ TUV Nord Korea 성능 인증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