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경영


기업회생 성공 요소 ‘골든타임-채산성 확보-전문 변호사 조력’

도산법 전문 변호사의 법경영학적 안목과 재무법학적 대응 능력 필수
뉴스일자: 2024-02-19

로펌 윈앤윈(www.winnwin.kr)의 채혜선 변호사가 16일 ‘기업회생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에 대해 조언했다.


채혜선 변호사는 “이 같은 시기에 중소기업 절반 이상은 본업에서 번 돈으로 이자조차 갚을 수 없는 취약기업*이라 위기관리 및 재기 지원에 관한 기업회생절차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로펌 윈앤윈에도 평소보다 몇 배나 많이 중소기업 경영자의 상담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은행 금융안정보고서 : 2023년 상반기 기준 중소기업의 취약기업 비중 58.9%

로펌 윈앤윈은 서울 교대역 사거리에 있는 기업회생 및 법인파산 전문 로펌이다. 대표 채혜선 변호사는 대한변협 도산 전문 등록을 필한 기업회생 및 법인파산 전문 변호사로, 10여년간 기업회생 사건 350례를 수행하며 80~90%의 인가율과 28건의 강제인가를 달성하고 있다.

현재 채혜선 변호사는 법조 시장을 선도하는 ‘법조 메카’인 서울 서초동에서 기업회생, 법인파산과 관련해 다양하고 풍부한 실무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의 위기 상황에 대한 심층 진단, 사업 전망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거쳐 재정 파탄에 직면한 중소기업들에 최적의 진로 제시, 재기 지원, DIP 금융 정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기업회생절차를 통해 경매나 강제집행, 채권추심 그리고 청구의 소를 중지시키고 적정한 부채탕감 및 채무조정을 통해 10년간(간이회생 5년간) 분할변제할 수 있는 회생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대한 인가 결정을 받을 수 있도록 전략적 대응과 조력을 다하고 있다. 혹여 회생계획 제출에 부합하는 계속기업가치가 부족한 유망 기술을 보유한 업체에 대해서는 인가 전 M&A 또는 DIP 금융 투자 유치를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아울러 기업의 채무와 관련해 대표이사가 배임, 횡령 등의 혐의를 받지 않도록 법률적 리스크를 관리하고, 이해관계자들과의 법률적 관계를 조정해서 채무의 공평한 변제 및 분배를 빈틈없이 하고 있다. 나아가 단순히 회생계획 인가를 위한 법률 자문이 아닌 각 기업의 재무 특성을 반영해 재건, 갱생에 가장 적합한 전략적 회생계획의 수립과 이에 대한 이해관계인들과의 효율적 소통을 통해 회생계획에 대한 이해도를 높임으로써 회생계획안의 가결에 심혈을 기울여 인가율을 높이고 있다.

채혜선 변호사는 “기업회생절차는 재정 파탄에 따른 이해관계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법률관계를 변경시켜 재정 파탄에 처한 기업의 재기 및 갱생을 도모하는 절차이므로 이를 위해 변호사에게도 단순한 법률적 판단이 아닌 법경영학적 내지 재무법학적 차원의 위기관리 안목과 전략적 대응 능력이 요구된다”며 “꼼꼼한 법률 지원 및 작성 실무와 회계학적 분석을 통해 채무자와 채권자의 입장 차이를 줄여나가는 효율적 노력이 필수적이고, 나아가 회생기업의 조속한 사업 정상화와 시장 복귀를 위해 이해관계인들의 설득과 조율을 통한 권리 변경에서 다양한 사례 분석과 폭넓은 시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로펌 윈앤윈



하나은행, 최우수 PB은행·글로벌 최우수 혁신 PB은행상 수상
오토스토어 AS/RS 시스템… 경제적 효과 연구 보고
SK네트웍스, AI 컴퍼니로 진화 가속
우리은행, 외국인직접투자 전문 특화채널 광화문에 연다
센디-현대해상, ‘CGL 적재물배상책임보험’ 선보여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 AI 윤리강령’ 선포
초기 스타트업 위한 올인원 서비스 ‘세움로켓’ 론칭

 

GS25, 업계 최초 증정품 보관 서비스 론칭
LG화학-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 상생협력 ESG 경영 협약
GS샵, 앱 내비게이션 중앙에 ‘숏픽’ 배치
하나은행, 수출입 서류 디지털화로 선진화된 무역 거래 지원
신한카드, 2025년까지 AI 상담 커버리지 50%까지 확대
알바몬x배달의민족, 외식업 사장님 응원 위해 협력
크린토피아, 비대면 모바일 세탁서비스 제공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