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1일 수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갤러리


현대자동차, 더 뉴 투싼 디자인 공개

수평적인 조형 중심의 설계로 넉넉한 공간감과 실용성 강조
뉴스일자: 2023-11-22



현대자동차는 21일 ‘더 뉴 투싼’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투싼은 2020년 9월 출시된 4세대 투싼의 상품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려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 변경 모델이다.

더 뉴 투싼은 기존 모델에 담긴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Parametric Dynamics)’ 테마를 계승하는 동시에 다부지고 와이드한 이미지가 가미된 외장과 고급스럽고 하이테크한 느낌을 주는 실내를 통해 더욱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거듭났다.

전면부는 주간주행등 역할을 하는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세부 그래픽을 얇고 각진 형태로 구현하고, 좌우로 뻗어나가는 형상의 범퍼와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강인하고 넓어 보이는 느낌을 부여했다.

후면부는 범퍼 몰딩과 일체화된 스키드 플레이트를 기존보다 가로 방향으로 확대 적용해 넓고 당당한 인상을 주며 세련되면서도 단단한 느낌으로 디자인해 전면부와 통일감을 주면서 안정감을 더했다.

측면부는 역동성을 강조해 새롭게 디자인된 알로이 휠이 단단하고 스포티한 인상의 캐릭터 라인과 조화를 이루며 전체적인 비례감을 개선해준다.

더 뉴 투싼의 실내는 신차 수준의 변화를 통해 고급스럽고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갖춘 동시에 수평적인 조형 중심의 설계로 넉넉한 공간감과 실용성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각각 12.3인치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곡선의 형태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고 고급스러움을 향상시켰으며, 물리 버튼/노브와 정전식 터치 방식이 균형 있게 조합된 인포테인먼트/공조 조작계를 배치해 사용 편의성을 개선했다.

또한 운전석에서 조수석까지 얇고 길게 연결된 에어벤트를 통해 하이테크한 감성을 더했으며, 조수석 전방의 대시보드에는 오픈 트레이와 앰비언트 무드램프를 적용해 안락한 느낌의 라운지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아울러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 적용으로 여유로워진 센터 공간에는 공중에 떠 있는 듯한 플로팅 콘솔을 구성해 수납성을 극대화했으며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과 컵홀더를 병렬로 배치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더 뉴 투싼은 2종의 신규 색상인 ‘파인 그린 매트’와 ‘얼티메이트 레드 메탈릭’을 포함한 총 9종의 외장 색상과 ‘그린/블랙/그레이 3톤’을 새롭게 추가한 총 5종의 내장 색상으로 운영된다.

현대차는 더 뉴 투싼이 기존의 만족도가 높았던 외장 디자인을 더 대담하고 역동적으로 강화하고, 내장 디자인은 사용 편의성과 고급스러움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젊고 역동적인 대한민국 대표 준중형 SUV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현대자동차



KG 모빌리티, 토레스 EVX 200만원 가격 인하
앨리슨 트랜스미션, 맥네일러스 볼테라 ZSL에 전기 차축 공급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 2024 WRC 스웨덴 랠리 우승
현대자동차, 수소 생태계 구축 가속화
제네시스, ‘캐나다 올해의 전기차’ 수상
앨리슨 트랜스미션, 美 에이브럼스 전차 현대화 사업 수주
美 PGA 투어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개막

 

롯데카드, ‘보험엔로카’ 출시
전기차 및 ESS용 24채널 배터리 진단 전용 칩 출시
‘럭셔리 분야의 리더’ 오토모빌리 피닌파리나
LG화학, GM과 25조원 규모 양극재 공급계약
제네시스, 재키 익스 공식 브랜드 파트너 선정
美 카즈닷컴 ‘2024 최고의 차 어워즈’ 3개 부문 석권
LS이엠솔, 북미 최고 전기차 부품 기업으로 성장할 것

 


010라인
베네프롬 베네인투 투자관리
가상자산 관리 / 보안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