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02일 토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갤러리


현대자동차,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 캠페인 영상

가장 작은 것들이 만들어 내는 아름다움, 픽셀
뉴스일자: 2023-11-10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핵심 디자인 정체성(Design identity) 중 하나인 ‘픽셀 디자인’을 알리는 캠페인 영상 ‘픽셀 바이 픽셀(Pixel by Pixel)’을 공개했다.

‘픽셀(Pixel)’은 현대자동차 전기차 라인업의 가장 핵심적인 디자인 요소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해 세대를 관통한다는 의미를 내포한다.

아날로그 시대 초창기 개인 컴퓨터(Personal Computer) 속 존재하던 픽셀들은, 현대 디지털 세상 속 컴퓨터 모니터를 구성하는 가장 작은 단위로서 존재한다. 아날로그 세대에게는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요소이며, 디지털 세대에는 새로운 현대 미술로 인식돼 시대를 관통하는 의미를 지닌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현대자동차의 과거(헤리티지 시리즈 포니), 현재(아이오닉 6), 미래(세븐 콘셉트, SEVEN Concept) 차량 디자인 속에 담긴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의 심미성을 연달아 조명한 것이 특징이다.

영상 속 과거를 상징하는 장면에서는, 현대 포니 레스토모드로 다시 태어난 헤리티지 시리즈 포니(Heritage Series Pony)와 함께, 과거 추억 속 오브제 ‘퐁 게임’이 픽셀로 구현된다.

장면이 현재로 전환될 때는, 디지털 세상에서 현대인이 익숙히 사용하는 이모티콘, 메시지 아이콘 등이 픽셀로 구현되며 영상 마무리 부분에서는 다이내믹하고 미래적인 느낌의 ‘픽셀 미래도시’ 전경과 ‘세븐’ 콘셉트의 아름다운 픽셀 라이트를 통해 현대자동차 픽셀의 상징성을 감상할 수 있다.

‘픽셀 LED 탈을 쓴 댄서들의 군무’ 컨셉에 기반한 이번 영상은 현대자동차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의 역동성을 댄서의 춤사위로 의인화해 픽셀 디자인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 영상은 10월 31일(화) 현대자동차 글로벌 유튜브 채널 및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인도네시아 등 해외 주요 10개 국가 글로벌 디지털 채널에 공개됐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내연기관 시대에서 전기차 시대로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시점에, 기념비적인 변화를 어떻게 차량 디자인에 시각화 할까 고민했고, 과거,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픽셀’ 디자인을 활용, 전기차 시대를 리드하는 아이콘이 되고자 했다”며, “모든 시대를 융합하는 현대 ‘픽셀’의 상징성은 과거의 헤리티지에서 영감을 받아 현재와 미래의 모빌리티 비전을 그려 나가는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철학 'Progress for humanity(인류를 위한 진보)'와 맞닿아 있다. 우리는 ‘픽셀 바이 픽셀’ 캠페인을 통해 시대와 인류를 잇는 현대 픽셀의 아름다움을 젊은 세대에게 흥미롭고 재미있게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출처 : 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 2023 탑기어 어워즈에서 2개 부문 수상
HL홀딩스 ‘플릿온’ 화성 센터 오픈
KG 모빌리티, 신규 대표 브랜드 ‘KGM’ 론칭 판매
현대차, '아이오닉 5 N 오너스 데이' 개최
현대차그룹, 유니버설 휠 드라이브 시스템 최초 공개
‘부산’새긴 현대차아트카, 파리에서 엑스포 막판 유치전 나서
금호타이어, 지속가능한 원재료 80% 적용 제품 개발

 

자동차 문화 그룹 피치스 최초의 프래그런스 제품 출시
기아, 봉고 LPG 터보 출시
코나 일렉트릭, 독일 車 전문지 평가서 혼다 신형 e:Ny1 압도
현대자동차, 2024 포터 II 출시
현대자동차, 더 뉴 투싼 디자인 공개
현대차, 동절기 대비 '상용차 부품할인 프로모션'
다임러 트럭 코리아, 2023 겨울맞이 서비스 캠페인

 


010라인
베네프롬 베네인투 투자관리
가상자산 관리 / 보안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