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경영


KGC인삼공사, 미국 R&D센터 개소

현지화 맞춤형 제품 선보인다
뉴스일자: 2023-03-17

KGC인삼공사가 미국 LA 인근 플러튼에 연구·개발(R&D)센터를 마련했다. 중국 상해 연구·개발(R&D)센터에 이어 두 번째 해외 연구·개발(R&D)센터이다. KGC인삼공사는 미국을 글로벌 전략 거점으로 현지 맞춤형 제품 개발에 중추적인 역할을 위해 해외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다.

미국 연구·개발(R&D)센터는 제품팀, 개발팀, 지원팀으로 구성되어 신규 브랜드 개발뿐만 아니라 현지생산 제품의 공정 및 품질까지 철저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지원팀을 통해 홍삼의 면역력 증진, 피로 개선, 기억력 개선, 혈소판 응집억제를 통한 혈액흐름에 도움, 항산화 작용 등의 기능성 관련 미국 내 임상 연구를 추진하고 글로벌 건강기능식품 소재 시장정보수집도 함께할 예정이다.

KGC인삼공사는 미국 연구·개발(R&D)센터에서 현지 효능연구와 원료 표준화 등을 추진해 미국 시장에서 선호하는 소재와 기능성을 담아낸 현지 맞춤형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미국 내 기능성 음료 시장 진입을 본격화하는 등, 미국을 거점으로 북중미는 물론 중남미까지 글로벌 권역을 확대한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KGC인삼공사는 2003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해외 지사를 세우고 일찌감치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2018년부터 5년간 15%의 연평균성장률(CAGR)로 성장해온 미국법인은 코스트코 등 대형 유통망 확대와 현지 주류 고객을 타깃으로 한 브랜드 및 제품 확장을 통해 성장세를 계속 이어 나갈 전망이다.

기능성 음료 홍삼원, 무카페인 건강음료 HSW 이외에도 현지 시장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코어셀렉트를 통해 아마존, 이베이, 아이허브와 같은 온라인 시장 진출도 확대하고 있다. 국내 제품을 그대로 수출했던 기존의 브랜드 포트폴리오도 다변화해 현지 선호도를 반영한 캡슐, 타브렛, 구미젤리와 다양한 기능성 소재를 추가한 제품으로도 확장할 예정이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와 글로벌 공급망 위기 속에서도 해외 시장 확대를 위해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국영기업 화륜그룹 산하 화륜삼구와 중국 건강기능식품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략적 협업을 체결했다.

허철호 대표이사는 11일 개소식에서 “미국 R&D센터는 현지인 맞춤형 제품 개발 강화는 물론 현지 생산 인프라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 대표는 LA 인근 미국법인을 찾아 사업 현황 및 중장기 경영 전략을 점검한 뒤 정관장 매장을 살펴보면서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미국 현지 시장을 방문한 허철호 대표는 애너하임 국제자연식품박람회 내 운영 중인 정관장 및 글로벌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부스들을 찾아 주요 제품과 새로운 원료 트렌드를 살폈다.

출처 : KGC인삼공사



하나은행, 최우수 PB은행·글로벌 최우수 혁신 PB은행상 수상
오토스토어 AS/RS 시스템… 경제적 효과 연구 보고
SK네트웍스, AI 컴퍼니로 진화 가속
우리은행, 외국인직접투자 전문 특화채널 광화문에 연다
센디-현대해상, ‘CGL 적재물배상책임보험’ 선보여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 AI 윤리강령’ 선포
초기 스타트업 위한 올인원 서비스 ‘세움로켓’ 론칭

 

GS25, 업계 최초 증정품 보관 서비스 론칭
LG화학-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 상생협력 ESG 경영 협약
GS샵, 앱 내비게이션 중앙에 ‘숏픽’ 배치
하나은행, 수출입 서류 디지털화로 선진화된 무역 거래 지원
신한카드, 2025년까지 AI 상담 커버리지 50%까지 확대
알바몬x배달의민족, 외식업 사장님 응원 위해 협력
크린토피아, 비대면 모바일 세탁서비스 제공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