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19일 목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갤러리


현대차, ‘ACT 엑스포 2022’ 참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전시 시승
뉴스일자: 2022-05-10



현대차는 9일(월)부터 12일(목)까지(현지 시각) 미국 롱비치시에서 개최되는 북미 최대 청정 운송 수단 박람회인 ‘ACT 엑스포 2022’에 처음으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11회째를 맞은 ACT 엑스포는 친환경 물류·운송 업계 관계자들이 정부 기관 및 대형 플릿 운영사를 대상으로 친환경차, 차세대 연료 등 지속 가능한 이동 솔루션을 선보이는 연례 박람회다.
 
이번 행사에서 현대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전시하고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과 더불어 ACT 엑스포 공식 콘퍼런스에 초청 연사로 참여하는 등 청정 운송 수단으로서 수소 상용차의 기술적·경제적 이점을 알리는 데 주력한다.
 
개막일인 9일 수소전기차를 주제로 열린 토의 세션 ‘comingaround the corner, hydrogen fuel cell vehicles’에서 현대차는 △높은 에너지 효율성 △생산, 운반, 저장 용이성 △짧은 충전 시간 등 운송 사업자 관점에서 수소에너지의 장점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의 총 소유 비용(TCO)이 향후 수년 내에 경유 트럭과 유사한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하며, 경제성 측면에서의 경쟁력도 제시했다. 근거로는 기후변화 대응 필요성에 대한 전 세계적인 공감대 확대 및 수소 경제로의 진입과 투자가 본격화되고 있는 점을 꼽았다.
 
앞서 지난해 7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CARB)’과 ‘에너지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 입찰에서 현대차는 최종 공급사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따라 2023년 2분기부터 총 30대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차 최고운영책임자(COO) 호세 무뇨스 사장은 “현대차는 수십 년에 걸쳐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으로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한국과 유럽에서 이미 입증한 바 있는 기술력은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인 수소전기트럭 출시를 이끄는 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무뇨스 사장은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에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축하고 궁극적으로 북미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박람회 동안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랙터 △엑시언트 수소전기카고트럭 등 두 가지 세부 모델을 실내외 전시장에 각각 전시한다. 현지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승 경험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가 스위스로 수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46대가 지난달 말일 기준으로 종합 누적 주행거리 350만km를 달성해 내구성을 입증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 수소트럭&버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출처 : 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에스오에스랩, 모바일 로봇용 LiDAR 개발
현대자동차, ‘더 뉴 팰리세이드’ 국내 출시
쌍용차, J100 차명 ‘토레스’ 확정
현대차, 레벨 4 자율주행 기술 비전 캠페인 영상
콘티넨탈, 스위처블 프라이버시 디스플레이 개발
현대차그룹, 영국 오토카 어워즈 5개 부문 수상
기아, ‘니로 플러스’ 사전 계약 개시

 

현대차, ‘2022 그랜저’ 출시
현대차, ‘ACT 엑스포 2022’ 참가
쌍용차, 4월 내수·수출 포함 총 8140대 판매
SM 짐카나 챔피언십 시리즈 개최
이튼, 프로테라에 전기 화물차용 중형 변속기 공급
충남 당진에 전기차 배터리 팩 생산 공장 준공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2022 신규 리버리 공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