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19일 목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갤러리


충남 당진에 전기차 배터리 팩 생산 공장 준공

독일계 부품업체 베바스토코리아
뉴스일자: 2022-05-06


충청남도 베바스토코리아 당진 전기자동차 배터리 팩 생산 공장 전경

독일 자동차 부품 업체 베바스토(회장 홀거 엔겔만)가 충남 당진에 전기자동차 배터리 팩 생산 공장을 완공하고, 3일 오후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베바스토코리아는 이번 당진 공장 준공을 통해 국내 전기차 산업을 지원하고 충남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베바스토코리아 최태봉 대표를 포함해 현대·기아 자동차그룹의 백익진 상무, 충남도청 투자입지과 소명수 과장, 당진시청 경제환경국 정본환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리본 커팅식 및 배터리 팩 사인식을 진행했다.

베바스토코리아 당진 공장은 2020년 수주한 현대·기아 승용차용 배터리 프로젝트의 배터리 시스템 생산에 필요한 거대한 라인을 수용하기 위해 신설됐다.

독일의 쉬어링(Schierling) 지역에 있는 베바스토의 첫 번째 배터리 공장을 벤치마킹한 당진 공장은 총면적 약 2만2000㎡에 길이 90m, 너비 30m의 현대적인 배터리 시스템 생산 라인을 갖추고 있다. 현재 연간 11만 개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으며, 베바스토코리아는 2025년까지 연간 16만 개로 증량할 계획이다.

당진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 팩은 현대·기아 자동차그룹에 납품돼 국내 전기차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재 약 140명인 직원 수도 2025년까지 240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당진 지역에 일자리 창출에 톡톡히 이바지할 전망이다. 이 밖에도 베바스토코리아 당진 공장은 내부의 첨단 기술과 더불어 최첨단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지붕에 설치해 전기를 공급하는 등 지속 가능성에 기반한 운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베바스토코리아 최태봉 대표는 “오늘 당진 배터리 생산 공장 준공으로 베바스토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게 돼 매우 뜻깊다”며 “수년 동안 우리는 한국 자동차 루프 시스템 시장의 선두 주자였다. 이제는 베바스토의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가 한국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러한 성과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동료들의 노력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베바스토 홀거 엔겔만 회장은 축사 영상을 통해 “베바스토그룹은 당진의 새로운 공장과 함께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걸쳐 베바스토의 기술 및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지역 성장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987년에 현지 합작 투자 파트너와 국내 자동차 부품 시장에 진입해 루프 시스템 생산 및 판매에 주력한 베바스토코리아는 2019년 모든 주식을 인수해 독립적으로 운영 중이다. 현재 울산에 본사를 두고 배터리 시스템, 충전 솔루션 및 전기 난방 시스템을 한국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당진과 서울 사무실을 포함해 약 1000명의 국내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출처 : 베바스토코리아



현대자동차, ‘더 뉴 팰리세이드’ 국내 출시
쌍용차, J100 차명 ‘토레스’ 확정
현대차, 레벨 4 자율주행 기술 비전 캠페인 영상
콘티넨탈, 스위처블 프라이버시 디스플레이 개발
현대차그룹, 영국 오토카 어워즈 5개 부문 수상
기아, ‘니로 플러스’ 사전 계약 개시
현대차, ‘2022 그랜저’ 출시

 

현대차, ‘ACT 엑스포 2022’ 참가
쌍용차, 4월 내수·수출 포함 총 8140대 판매
SM 짐카나 챔피언십 시리즈 개최
이튼, 프로테라에 전기 화물차용 중형 변속기 공급
충남 당진에 전기차 배터리 팩 생산 공장 준공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2022 신규 리버리 공개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 수소·전기 복합충전소 준공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