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19일 목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스마트폰 소지만으로 차문 여는 ‘디지털 키 2’

현대차그룹 비접촉식 디지털 키 서비스
뉴스일자: 2022-04-12

현대자동차그룹은 초광대역 무선 통신(UWB)을 적용한 비접촉식 ‘디지털 키 2’ 서비스를 최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디지털 키 2 옵션을 적용한 제네시스 GV60을 시작으로 G90 및 이후 출시될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차량에 선택적으로 적용될 계획이다. G90 차종의 비접촉식 디지털 키 2 서비스 적용 시점은 추후 제네시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대상 차량을 구매한 고객은 별도의 하이테크센터(구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도 무선(OTA, 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디지털 키 2 기능을 자동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

이후 삼성 및 애플의 스마트폰 중 디지털 키 2(UWB)를 지원하는 기종에 키를 신규 등록하면 업데이트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호환할 수 있는 스마트폰 기종은 제네시스 공식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제조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접촉식 디지털 키 2 기능은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의 기술 표준에 따라 개발됐으며, 이처럼 디지털 키 기능이 삼성 및 애플에서 제조한 스마트폰과 동시에 호환되는 것은 자동차 제조사 중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다.

현대차그룹은 비접촉식 디지털 키 2 개발을 위해 초광대역 무선 통신 기술을 신규 적용했다. 특히 GV60 및 G90 차량의 개발 단계부터 UWB 서비스 제공을 위한 하드웨어를 미리 반영하는 등 차량과 스마트폰 간의 호환이 가능하게 했다.

이번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디지털 키 2 기능은 블루투스 및 근거리 무선 통신(NFC) 기술만 적용했던 기존 디지털 키와 비교해 거리 및 방향 인식 정확도가 훨씬 높아져 고객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디지털 키 2 옵션이 적용된 GV60 보유 고객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스마트폰 소지만으로 차량에 출입하거나 잠금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또 차량 내 NFC 안테나가 장착된 무선 충전기에 스마트폰을 올려놓지 않아도 시동이 가능하며, 트렁크 뒤쪽 감지 영역으로 접근해 3초 이상 대기 시 트렁크가 자동으로 열리는 스마트 트렁크 기능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스마트폰을 소지한 상태로 차량에 가까이 접근하면 퍼들 램프가 점등되고 사이드미러가 펴지는 웰컴 라이트 점등 기능 등이 디지털 키 2를 통해 제공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에 선보인 디지털 키 2 서비스를 통해 차량 사용 편의성이 한층 강화됐다며, 앞으로도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시간이 지나도 새로운 차량에 탑승하는 듯한 경험을 고객에게 지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향후 샤오미, 화웨이 등이 제조한 스마트폰에서도 디지털 키 2를 사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제조사와 협업해 고객 편의성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출처 : 현대자동차·기아



2030년 한국에서 전기차 144만대 생산한다
쌍용차, KG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계약
기아 인스파이어링 클래스 ‘미래테크 진로탐구’ 모집
현대차, 구독형 전기차 충전 요금제 출시
3년 내 모빌리티 차량 공급 점유 30% 목표
대구시 사물 인터넷 기반 주차 정보 서비스 구축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 '브랜드 라운지' 특강

 

쌍용차 M&A 공고 전 인수예정자 'KG 컨소시엄'
디앤에이모터스, 충주로 이전 투자협약
쌍용차, ‘쌍용어드벤처 컬렉션’으로 새단장
현대성우그룹, 레이싱 유망주 후원 협약식
차세대 지능형 자율주행차 개발 협약
고객 아이디어 제안받아 현대차 상품 개발한다
현대자동차, 4월 30만8788대 판매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기사제보 news@newsji.com, 전화 050-2042-2042,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

뉴스그룹 사업등록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 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