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차선 휘도 디지털 관리시스템 도입

비오는 밤에도 차선이 잘 보이는 안전한 도로 만든다
뉴스일자: 2020-10-03

정부가 이용자의 안전한 도로 환경을 위해 고속국도, 일반국도의 차선 휘도(밝기)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디지털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야간 및 우천 시에도 차선이 잘 보이도록 관리를 강화한다.

그간 일부 고속국도, 일반국도에서는 차선의 마모나 퇴색 등이 발생해 야간이나 빗길 운전 시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높았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차선 휘도 전수조사 및 디지털 관리시스템을 올해까지 구축해 시인성 부족 구간 등 도로 환경의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도로 차선 보수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차선 휘도 전수조사를 위해 이동식 조사 장비를 기존 10대에서 24대로 대폭 확대했으며 각 도로관리청에서는 이를 활용한 조사 결과를 디지털 데이터베이스(DB) 기반으로 관리, 효과적으로 유지보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차선 휘도 조사 및 보수 업무 등을 담당하는 도로 관리자들이 보다 체계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경찰청 등 관계 기관 TF를 통해 ‘차선도색 유지관리 매뉴얼’을 29일 제작·배포할 계획이다.

‘차선도색 유지관리 매뉴얼’은 장비 활용, 휘도 조사 방법, 교통 상황별 적정 보수 공법 등 도로 관리자들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실무에 활용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들로 구성했다.

아울러 도로 관리자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관련 전문가 교육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주요 간선도로를 대상으로 비 올 때 잘 보이는 우천형 차선의 시범 시공을 확대한다.

고속국도 중부내륙선, 영동선 등 10개선 총 109km에 대해 고반사 유리알 및 돌출형 차선 등을 활용한 우천형 차선을 시공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해 교통상황별로 가장 적절한 차선 도색이 시행되도록 매뉴얼에도 개선 반영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유지보수는 정확한 상태 파악이 핵심이며 차선관리에서도 디지털 장비를 활용한 정확한 조사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보수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국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향후 자율주행 등 미래 자동차 운영에도 차선도색 관리가 중요한 만큼 보다 잘 보이는 차선이 조성되도록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국토교통부



현대차그룹 커넥티드 카, 국내 가입자 200만 명 돌파
현대차그룹, 美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기아차,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현대차-경찰청-안실련 협력, '운전결심' 출시
제네시스, 2020 더 CJ컵 공식 차량 후원
현대차, 2020 ‘한국IR대상’ 대상 수상
웹케시, 중고자동차 매매상사에 경리나라 보급

 

현대차, 2020 롱기스트 런 파이널 이벤트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대규모 신입 채용
현대차, 초등학교로 ‘미래 자동차 학교’ 확대
광역급행버스 노선에 전세버스 추가 운행
오비고, 스마트카 콘텐츠 사업 제휴 확대
자동차 튜닝부품인증, 누구를 위한 규제인가?
현대성우쏠라이트, 2020 올해의 브랜드 대상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