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지능형교통체계 지원 지자체 44곳 선정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 구축도 본사업으로 추진
뉴스일자: 2020-09-12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한국판 뉴딜의 하나로 ‘2021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ITS) 및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국고보조사업’을 진행할 지자체 44곳을 선정했다.

지능형교통체계(ITS)는 첨단교통 기술로 교통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과학화·자동화된 운영으로 교통 효율성·안전성을 향상시키는 교통체계다. 또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은 자동차-자동차 또는 자동차-인프라 간 통신을 통해 안전·편리함을 추구하는 교통시스템이다.

국토교통부는 1994년부터 고속도로, 국도에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방도에 대해서는 2009년부터 국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2021년에 추진할 사업으로 국비 총 1390억원을 지원해 교통관리·신호 운영·안전 지원 개선 및 C-ITS 구축을 위해 활용된다.

7월부터 한 달간(7월 28일∼8월 26일) 사업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49곳 광역·기초 지자체가 지원했고, 평가위원회의 평가 결과 광역 지자체 6곳, 기초 지자체 38곳이 선정됐다.

특히 그동안은 실증사업으로만 진행하였던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도 내년부터 본 사업을 시작해 2025년까지는 전국 주요 도로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선정된 지자체들이 신속히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국비를 조기(2021년 1월)에 교부할 예정이며, 2025년까지 매년 약 1800억원 규모의 국고를 지자체에 보조해 전국 디지털 도로망 구축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지능형교통체계(ITS)를 통해 교통소통을 원활히 하고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제고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ITS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도로 분야 SOC 디지털화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만큼,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국토교통부



‘PASS 자동차’ 서비스, LG유플러스 고객 확대
현기차 파워트레인 담당에 ‘알렌 라포소’ 부사장
현대차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 'H SMART+'
넥센타이어, 영국 맨체스터 시티와 후원 재계약
가을 성수기 맞아 경차·SUV 꾸준한 인기
현대자동차, 유엔개발계획과 업무 협약
KB손해보험, 자동차 사고 언택트 보상 확대

 

9월 신형모델 이벤트 특가 장기렌트카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특별 금융 프로모션
현대차•인천공항•현대건설•KT, UAM 사업
기아차, '기아모빌리티' 시범사업
현대차그룹, 추석 전 납품대금 조기 지급
현대자동차, 송파대로 전시장 개소
언택트, 중고차 시장 판도 바꿔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