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30일 수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갤러리


영업용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 보증 연장

기아차, 배터리 수리비 부담 완화 목적
뉴스일자: 2020-08-25


기아자동차가 현대캐피탈과 손잡고 영업용 전기차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고전압 배터리 보증 기간을 연장해 주는 전용 상품을 출시한다고 25일(화) 밝혔다.

현대캐피탈 금융 할부를 통해 영업용 전기차인 니로 EV, 쏘울 EV, 봉고 EV를 구매하는 고객에 한해 가입이 가능한 해당 보증 연장 상품은 기아자동차가 국내 업계 최초로 운영한다.
 
기아차는 일반 차량에 비해 주행거리가 긴 영업용 차량의 특성을 고려해, 영업용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 수리비 부담을 줄여 많은 고객들이 보다 쉽게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자 이번 상품을 출시했다.
 
이번 상품은 ‘거리형 단일 옵션’으로 운영되며, 차종별 연장 조건에 따라 두 가지 중 선택이 가능하다.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영업용 택시(니로, 쏘울) EV 차량의 경우 당사의 기존 보증 조건인 20만 km(보증기간 10년)에 ▲10만 km를 연장해 총 30만 km까지 보증되는 상품(275만 원)과 ▲20만 km를 연장해 총 40만 km까지 보증되는 상품(415만 원) 두 가지 중 선택 후 가입이 가능하다.
 
영업용 봉고 EV 차량 또한 기존 보증 조건인 12만 km(보증기간 8년)에 ▲8만 km를 연장해 총 20만 km까지 보증되는 상품(230만 원)과 ▲12만 km를 연장해 총 24만 km까지 보증되는 상품(285만 원) 두 가지로 운영된다.

예를 들어, 영업용 니로 EV 차량을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을 이용해 구매한 고객이 10만 km를 연장해주는 옵션에 추가 가입할 경우, 기존 20만 km의  보증기간이 끝난 후에도 30만 km 주행 시까지는 상품 판매가격인 275만 원으로 배터리 교체 및 수리를 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과거 차량(2019년 8월 25일 이후 출고) 구입 시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을 이용한 고객도 해당 상품 가입이 가능하다.
 
이번 ‘영업용 전기차 배터리 보증 연장 상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기아 레드 멤버스 홈페이지(http://red.kia.com) 및 기아자동차 전국 영업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 보증 연장 상품 출시를 통해 영업용 전기차 고객들의 고전압 배터리 수리비 부담을 줄여 만족도를 높이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고객님들께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 신뢰도를 쌓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차종

당사 보증

연장 옵션

적용

상품가

택시

(니로 EV, 쏘울 EV)

10/20 km

(+) 10 km

30 km

275

(+) 20 km

40 km

415

봉고 EV

8/12 km

(+) 8 km

20 km

230

(+) 12 km

24 km

285



고성능 레이싱카 아반떼 N TCR 최초 공개
현대차, 수소전기차 중동 시장 첫 수출
N 전 라인업,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쉐보레 콜로라도 가솔린·LPG바이퓨얼시스템 개발
현대차,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 공개
쏘나타 N 라인 이미지 공개
상품성 강화한 ‘2021 스포티지’ 출시

 

현대차 월드랠리팀, WRC 2연속 더블 포디움
메르세데스-벤츠 뉴 악트로스, 디지털 론칭
웨어러블 로봇 '벡스', IDEA 디자인상 금상
현대차 디지털키 기반 신규 서비스 런칭
현대차, 차박 체험 플랫폼 '휠핑' 런칭
현대차, 非 자동차 부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현대차, ‘더 올-뉴 투싼’ 세계 최초 공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