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30일 수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교통섬 개선, 보행자·운전자 안전 지킨다

교통섬 주변에 안전시설이 미흡하게 설치
뉴스일자: 2020-08-18

보행자도, 운전자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교통섬을 이용할 수 있도록 운전자 시야 확보, 교통섬 통과 차량의 감속을 유도하는 안전시설 보강 등 맞춤형 교통섬 개선 방안이 마련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각 도로관리청이 교통섬의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그 결과에 따라 개선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교통섬 개선 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지방자치단체 등 각 도로관리청에 8월 14일 배포했다고 17일 밝혔다.

도심지 교차로에서 종종 볼 수 있는 교통섬은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면서도 차량이 교차로를 지나지 않고 우회전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교차로 내 신호대기 차량 감소 등 교차로 운영 효율화를 위해 1990년대에 도입 후 집중 설치됐다.

하지만 일부 교통섬은 도시가 개발되며 교차로 인근에 설치된 지하철 출·입구, 환기구, 가로수 등 지장물로 운전자의 시야가 확보되지 않거나, 교통섬 주변에 안전시설이 미흡하게 설치돼 도입 취지와 다르게 운영되는 곳이 있었다.

이번에 마련한 개선 지침에서는 교통섬이 도입 취지와 부합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교통사고 발생 건수, 운전자 시야 확보 여부, 우회전 교통량 등의 점검 항목과 안전시설 보강 및 가로수 제거 등 교통섬 주변에 대한 유형별 개선방안을 함께 제시해 각 도로관리청이 손쉽게 점검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했다.

먼저 보행자의 안전이 중요한 ‘사람 우선 교차로’에는 고원식 횡단보도, 일시정지 표지(STOP 사인), 보도용 방호울타리를 설치하는 등 차량의 저속 통행을 유도해 보행자의 안전성을 집중적으로 향상시키는 한편 신규 교통섬 설치도 최소화하도록 했다. 차량 통행량이 많은 ‘차량 우선 교차로’에는 가로수 제거, 횡단보도 위치 조정 등을 통해 운전자가 보행자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또 시선유도봉 등 안전시설을 보강해 운전자가 교통섬을 사전에 인지할 수 있게 하는 등 운전자와 함께 보행자의 안전도 향상시켰다. 보행량이 많은 교차로 중 교통 소통에 문제가 없을 경우 교통섬 철거도 검토된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이번 개선 지침이 현장에서 잘 적용될 수 있도록 각 도로관리청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며 “이번 교통섬 개선을 통해 보행자도, 운전자도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국토교통부



현대•기아차, AI분야 최고석학 기술자문위원 영입
넥센타이어, 美 ‘카누’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새로운 브랜드택시에 운송가맹사업 신규 면허
쌍용자동차, 2021 티볼리 에어 사전계약 시작
기아차, '2020 베이징 국제모터쇼' 참가
현대기아차, 클라우드 설계∙개발 신입∙경력 채용
‘PASS 자동차’ 서비스, LG유플러스 고객 확대

 

현기차 파워트레인 담당에 ‘알렌 라포소’ 부사장
현대차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 'H SMART+'
넥센타이어, 영국 맨체스터 시티와 후원 재계약
가을 성수기 맞아 경차·SUV 꾸준한 인기
현대자동차, 유엔개발계획과 업무 협약
KB손해보험, 자동차 사고 언택트 보상 확대
9월 신형모델 이벤트 특가 장기렌트카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