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초소형 자동차의 차종 분류 규제 완화

초소형 화물차 최소 적재면적 기준 완화
뉴스일자: 2020-03-23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최근 자동차 기술발달 및 튜닝시장 활성화 등으로 인해 기존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상의 차종 분류 규정에서 일부 규제로 작용하고 있는 △초소형화물차 적재함 최소 면적기준과 △삼륜형 이륜차 적재중량을 현실에 맞게 개선하고 슬림화되고 있는 도시의 구조 및 정주 여건에 부합되는 초소형 특수차의 차종 신설을 추진하여 새로운 완성차 시장 창출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러한 자동차 차종 분류 체계를 개선하는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은 3월 24일 입법예고하고 5월부터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초소형 화물차 최소 적재면적 기준 완화

2018년 6월 초소형(승용·화물) 자동차의 차종 신설 이후 다양한 초소형 자동차가 생산·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현행 초소형 화물차의 적재함 최소 면적 기준이 일반화물차와 동일하게 규정(2㎡ 이상)되어 있어, 제작 여건상 이를 준수하기가 기술적으로 곤란하므로 현실에 맞게 완화(2㎡→1㎡)한다.

삼륜형 이륜차 적재중량 기준 완화

2018년 6월 국내 기존의 차종 분류 체계상 이륜차에 포함되지 않아 생산·판매가 어려웠던 삼륜·사륜형 전기차를 이륜차로 규정하여 초소형 자동차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하였다.

차종 분류 기준상 삼륜형 이륜차 경우 적재중량이 자동차 안전기준 상의 적재중량 보다 작아 안전기준을 충족함에도 차종 분류 체계와 일치하지 않아 적재함을 작게 생산하는 불합리한 측면이 있어 적재중량을 안전기준과 동일하게 적용(60kg → 100kg)한다.

초소형 특수차 차종 신설 추진

현행 자동차 분류체계(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상 초소형은 승용·화물에만 있고 특수차에는 없어 유럽 등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초소형특수차(청소·세탁·소방차 등) 생산이 곤란한 실정이다. 따라서 현재 진행 중인 초소형 전기 특수차 실증사업 과정에서 면밀한 검토를 거쳐 2021년에는 차종 신설을 추진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김상석 자동차관리관은 “최근 자동차 기술발전, 도시 여건의 슬림화 등 시장 여건 변화에 맞게 차종 분류 체계를 선진화함으로서 새로운 초소형 자동차 시장의 창출을 유도하고 관련 산업에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하는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출처 : 국토교통부



자동차 경량화, 자동차 업계 경쟁력 핵심기술化
기아차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기아 디벨로퍼스’
현대차•기아차, 보증수리 기간 연장 실시
쌍용차, 성장동력 확보 위한 내부 혁신역량 강화
기아자동차, 3월 22만6960대 판매...6.4% 감소
현대차-서울시,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적 협력
현대자동차, 3월 30만8503대 판매

 

현대차, 싱가포르에 모빌리티 혁신 센터건립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신입/경력사원 상시 채용
카모아, 아멕스카드 회원 무제한 5% 할인 쿠폰
현대차그룹-앱티브,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
미세먼지 줄이는 ‘친환경차타기천만시민운동’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EV라인’ 런칭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