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현대•기아차, 코로나19 피해 택시업계 지원

4월부터 6월까지 할부금 상환 유예
뉴스일자: 2020-03-19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지난 16일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서비스협력사 블루핸즈와 오토큐의 가맹금을 감면한 데 이어, 이번에는 택시업계를 지원한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승객 감소로 매출 손실을 겪고 있는 택시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운전자 중 신청자를 대상으로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할부금 상환을 유예한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개인택시의 경우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을 이용하는 고객 ▲법인택시의 경우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 및 현대•기아자동차 자체 할부 상품 이용 고객이다.

신청 기간은 이달 20일부터 27일까지며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 이용 고객은 현대캐피탈 고객센터(1588-2114)에서, 현대•기아자동차 자체 할부 이용 고객은 각 사 전국 지점에서 할부금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자동차는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전국 직영서비스센터, 블루핸즈, 오토큐에 입고된 개인택시와 법인택시의 일반수리비를 30% 할인하는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신청은 현대•기아자동차 전국 서비스센터, 블루핸즈, 오토큐에서 가능하다. (※ 할인액 최대 100만 원 한도 / 사고 수리, 보험 수리, 보증연장상품 구매 건 제외 / 타사 차량 제외)

현대•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업계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할부금 상환 유예와 일반수리비 지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고 고객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현대자동차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억 원을 기탁했으며, 협력사들의 자금 조달 부담을 줄이기 위해 중소 부품 협력업체에 1조 원 규모의 자금을 긴급 지원했다. 이번 달에는 경북 소재 그룹 연수원 두 곳을 코로나19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출처 : 현대•기아자동차

 



자동차 경량화, 자동차 업계 경쟁력 핵심기술化
기아차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기아 디벨로퍼스’
현대차•기아차, 보증수리 기간 연장 실시
쌍용차, 성장동력 확보 위한 내부 혁신역량 강화
기아자동차, 3월 22만6960대 판매...6.4% 감소
현대차-서울시,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적 협력
현대자동차, 3월 30만8503대 판매

 

현대차, 싱가포르에 모빌리티 혁신 센터건립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신입/경력사원 상시 채용
카모아, 아멕스카드 회원 무제한 5% 할인 쿠폰
현대차그룹-앱티브,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
미세먼지 줄이는 ‘친환경차타기천만시민운동’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EV라인’ 런칭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