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현대 커미션 2020년 전시 작가 '아니카 이'

현대자동차 • 테이트 미술관 파트너십
뉴스일자: 2020-03-15

현대자동차는 영국의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에서 개최되는 ‘현대 커미션’의 2020년 전시 작가로 ‘아니카 이’가 선정됐다고 15일(일) 밝혔다.

‘현대 커미션’은 지난 2014년 현대자동차와 테이트 미술관이 체결한 11년 장기 후원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전시 프로젝트로서, 현대미술의 발전과 대중화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매년 작가 한 명에게 테이트 모던의 중심부에 위치한 초대형 전시장 터바인 홀에서 새로운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아니카 이’는 오는 10월 6일부터 내년 1월 10일까지 약 3개월간 터바인 홀에서 여섯 번째 현대 커미션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예술과 과학의 관계성을 탐구하는 예술가인 ‘아니카 이’는 새로운 형태의 생명, 지능의 발달에 관한 철학적 연구에 주목하는 동시에 이주, 계급, 젠더 등에 대한 현대 사회의 다양한 주제를 살펴왔다.

특히 관객의 여러 감각을 자극하고 활성화하는 작품과 튀김 옷, 발효차의 종류인 콤부차를 활용하여 만든 가죽과 같은 흔히 사용되지 않는 비정통적 재료를 적극 활용하는 실험적인 작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 작가 소개 하단 첨부)

프란시스 모리스 테이트 모던 관장은 “아니카 이는 최신의 과학적 아이디어와 실험적 재료를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적용해 인상적인 설치 작업을 선보이는 혁신적인 예술가로, 특히 관객의 감각을 활성화하는 것을 넘어 현대 사회의 주요 주제를 인류, 자연, 과학기술 간 관계성의 관점에서 조명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테이트 모던의 수석 큐레이터 마크 고드프리, 프로덕션 매니저 페트라 슈미트, 어시스턴트 큐레이터 칼리 화이트필드가 맡아 진행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감각적이며 탐구적인 작품을 통해 예술과 과학에 대한 논의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는 예술가 아니카 이가 이번 현대 커미션 전시를 통해 변화하는 인간과 과학기술의 관계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계기를 마련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현대차, 2020년에도 다양한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로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 지속

현대자동차는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고객과 함께 만들어 나가기 위해 기술 뿐만 아니라 예술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인간, 시대, 문화에 대한 종합적 이해를 바탕으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예술을 후원함으로써, 예술 생태계 전반의 발전과 더불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풍부한 예술 경험과 현대 사회가 직면한 문제들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현대자동차는 영국 ‘테이트 미술관’과의 11년 장기 파트너십 외에도 국립현대미술관,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 10년 장기 후원 파트너십 등 중장기적으로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펼쳐가고 있으며, 올해 2020년에도 다양한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가 후원하고 국립현대미술관이 주최하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중진 작가를 위한 ‘MMCA 현대차 시리즈’ 프로젝트의 2020년 전시 작가로는 양혜규 작가가 선정되었다.

양혜규 작가는 전지구적이면서 동시에 일상적이고 토속적인 재료로 구성한 복합적인 조각과 대형 설치 작품으로 알려진 작가로 서사와 추상의 관계성, 여성성, 이주와 경계등의 주제 의식을 다루며 주목을 받았다.

오는 8월 29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막하는 에서는 양혜규 작가의 설치, 조각, 회화 등 작품 40여 점이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아니카 이(Anicka Yi, 1971년 서울 출생, 한국계 미국인)는 예술과 과학의 관계성을 탐구하는 예술가로 새로운 형태의 생명, 지능의 발달에 관한 철학적 연구에 주목하는 동시에 이주, 계급, 젠더 등에 대한 현대 사회의 다양한 주제를 살펴왔다.
 
특히 관객의 여러 감각을 자극하고 활성화하는 작품과 튀김 옷, 발효차의 종류인 콤부차를 활용하여 만든 가죽과 같은 흔히 사용되지 않는 비정통적 재료를 적극 활용하는 실험적인 작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대표적으로 2019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는 애니마트로닉 (사람 또는 동물을 닮은 로봇) 곤충으로 채운 여러 개의 대형 해초 주머니 및 흙을 담은 사각형 패널을 제작해 선보였으며 흙 속의 살아있는 유기체의 환경을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제어함으로써 기계의 감각중추, 즉 인공지능 기계가 어떤 방식으로 세상을 인식하고 소통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풀어내 관객과 공유했다.
 
그 외에도 사람과 개미에서 추출한 화학적 화합물을 결합한 향수, 초음파젤 안에서 부식되는 금속 핀을 선보이는 등 생물학, 최신의 과학기술이 접목된 작품을 통해 독창적 작품세계를 구축해왔다.
 
그는 미국 뉴욕의 구겐하임 미술관, 스위스 바젤의 쿤스트할레 바젤, 독일 카셀의 프리데리치아눔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2019년 베니스 비엔날레, 2017년 휘트니 비엔날레, 2016년 광주 비엔날레 등 전세계 다양한 전시에 참여하며 국제적 명성을 얻었다.
 
또한2016년 휴고 보스 미술상을 수상했으며,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르그루엔 인스티튜트, 미국 헤드랜드 아트 센터, 미국 MIT 예술 과학 기술 센터의 입주 작가 및 창작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출처 : 현대자동차

 



자동차 경량화, 자동차 업계 경쟁력 핵심기술化
기아차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기아 디벨로퍼스’
현대차•기아차, 보증수리 기간 연장 실시
쌍용차, 성장동력 확보 위한 내부 혁신역량 강화
기아자동차, 3월 22만6960대 판매...6.4% 감소
현대차-서울시,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적 협력
현대자동차, 3월 30만8503대 판매

 

현대차, 싱가포르에 모빌리티 혁신 센터건립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신입/경력사원 상시 채용
카모아, 아멕스카드 회원 무제한 5% 할인 쿠폰
현대차그룹-앱티브,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
미세먼지 줄이는 ‘친환경차타기천만시민운동’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EV라인’ 런칭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