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5일 일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트랙터 온실가스 감축 기술개발 착수

자동 변속 제어 핵심기술 개발 및 상용화
뉴스일자: 2020-03-08

정밀농업 벤처 기업 긴트(대표이사 김용현)는 기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을 위한 트랙터 온실가스 감축 기술 개발 국책 사업을 착수하였다.

이번 사업은 저탄소 농업 기술 개발의 하나로 농업진흥청의 농업과학기술 중장기연구개발 계획에 따라 3년간 진행되며, 온실가스 감축 기술이 적용된 자동 변속 제어 핵심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16년 11월 파리 기후변화 협정이 공식적으로 발효됨에 따라 국제적으로 교토의정서에서 더 나아간 감축 목표와 실행 전략 요구가 제기되었다. 따라서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이 확대됨에 따라 탄소 비용과 탄소 리스크에 대한 인식의 필요성이 중요해지고,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ETS)란 정부가 연 단위 온실가스 총배출량을 설정하여 배출권에 대하여 기업들이 거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이다. 우리나라는 ‘저탄소 녹색성장기본법(2010년 1월)’ 제46조에 의거하여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 및 거래에 관한 법률(2012년 5월)’이 제정되어 2015년 1월 1일부터 시행 중에 있다. 배출권거래제가 시행된 이후 탄소시장에서 배출권 수요가 공급보다 많은 현상이 되어 배출권거래 가격이 매년 상승하고 있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농업부문에서 직접 온실가스의 비중은 약 14% 정도이며, 한국과 일본의 경우 2~3%를 차지하며 뉴질랜드의 경우 50% 정도를 차지한다. 따라서 농업 기계에서 생성되는 배출 가스에 대해 각 국가에서는 엔진 배기가스 배출 허용 기준을 제시하고 있으며 점차적으로 강화되고 있다.

긴트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트랙터 제조사와 협업하여 온실가스 감축을 자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전략을 가지고 있다. 또한 농민들에게 연료 소모량의 감소시켜 비용 절감을 통한 농업 소득 증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하고 있다. 이로써 선진국 수준의 농업 온실가스 감축 기술의 개발을 통해 저탄소 농업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긴트는 2015년부터 자율주행 관련 핵심 기술인 자동 변속 제어 통합 시스템과 온실가스 감축 시스템, 트랙터 인텔리전스 시스템을 독자 개발해온 업체다. 긴트의 기술력을 통해 수입 의존도가 높은 농업 기술을 국산화하여 해외 선진사와의 기술 격차를 줄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손승락 긴트 연구소장은 “농업 분야에서 온실가스 저감은 공익적 가치와 환경 개선의 목적을 가지고 접근이 필요하다”며 “자동 변속 제어 개술 개발 노하우와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온실가스 감축 기술 개발을 개발하여 저탄소 농업을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긴트



기아차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기아 디벨로퍼스’
현대차•기아차, 보증수리 기간 연장 실시
쌍용차, 성장동력 확보 위한 내부 혁신역량 강화
기아자동차, 3월 22만6960대 판매...6.4% 감소
현대차-서울시,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적 협력
현대자동차, 3월 30만8503대 판매
현대차, 싱가포르에 모빌리티 혁신 센터건립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신입/경력사원 상시 채용
카모아, 아멕스카드 회원 무제한 5% 할인 쿠폰
현대차그룹-앱티브,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
미세먼지 줄이는 ‘친환경차타기천만시민운동’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EV라인’ 런칭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보쉬, 봄철 셀프 차량 관리법 제안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