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LG전자, GM 캐딜락 디지털 콕핏 공급

플라스틱 올레드 기반... 4K 뛰어넘는 초고해상도 구현
뉴스일자: 2020-02-09

LG전자가 글로벌 자동차 업체 ‘GM’의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에 플라스틱 올레드(이하 P-OLED) 기반 ‘디지털 콕핏’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급한다.

LG전자는 2021년형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차량에 디지털 콕핏 시스템을 공급한다. 디지털 콕핏은 초고해상도 P-OLED 디스플레이와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38인치 P-OLED 디스플레이는 계기판, 인포테인먼트 화면 두 개를 포함해 화면 3개를 하나로 합친 형태다. 해상도가 4K(3840×2160)를 훌쩍 넘어 시인성이 뛰어나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다양한 형태가 가능한 디자인, 넓은 시야각 등이 탑승객들에게 기존에 없던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차량용 디스플레이의 시야각이 넓으면 운전자가 필요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기가 더 편리하다. 프리미엄 자동차를 찾는 소비자는 고급 인테리어 선호도가 높다. 이를 감안하면 차량용 P-OLED 디스플레이 수요는 지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계기판, ‘AVN’,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다. 12.6인치 화면 두 개로 구성된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뒷좌석 좌우 탑승객간 화면 공유 △스마트폰, 노트북 등 외부 기기와의 손쉬운 연동 △뒷좌석 화면에서 차량 오디오 시스템 조작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LG전자는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구현하는 소프트웨어도 자체 개발했다. 소프트웨어는 자동차 기능 안전성 국제표준인 ‘ASIL’을 충족한다.

LG전자는 향후 에스컬레이드뿐 아니라 GM이 선보이는 다양한 신차에도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추가 공급하며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지속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글로벌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이 2019년 9조8000억원 규모에서 2023년에는 12조원 규모를 훌쩍 넘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캐딜락은 4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서 공식 행사를 열고 2021년형 에스컬레이드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연내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출시를 확대할 예정이다.

GM 글로벌 제품담당 팀 헤릭 부사장은 “업계 최초로 적용한 P-OLED 디지털 콕핏이 차량의 콘셉트 디자인을 양산 차에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며 “차량 인테리어의 차별화된 핵심 기능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김진용 부사장은 “차별화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고객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위해 차세대 제품들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LG전자



기아차, '2020 베이징 국제모터쇼' 참가
현대기아차, 클라우드 설계∙개발 신입∙경력 채용
‘PASS 자동차’ 서비스, LG유플러스 고객 확대
현기차 파워트레인 담당에 ‘알렌 라포소’ 부사장
현대차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 'H SMART+'
넥센타이어, 영국 맨체스터 시티와 후원 재계약
가을 성수기 맞아 경차·SUV 꾸준한 인기

 

현대자동차, 유엔개발계획과 업무 협약
KB손해보험, 자동차 사고 언택트 보상 확대
9월 신형모델 이벤트 특가 장기렌트카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특별 금융 프로모션
현대차•인천공항•현대건설•KT, UAM 사업
기아차, '기아모빌리티' 시범사업
현대차그룹, 추석 전 납품대금 조기 지급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