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프로모션


글로벌 탑 '애니타임 피트니스' 한국 상륙

24시간 연중무휴 피트니스
뉴스일자: 2020-02-06

글로벌 피트니스 프랜차이즈 ‘애니타임 피트니스’가 한국에 문을 연다.

최고급 사양의 기구들과 철저한 보안시스템, 24시간 상시 이용 등 애니타임 피트니스를 세계 최고의 피트니스 프랜차이즈로 만든 서비스를 한국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됐다.

애니타임 피트니스 코리아(Anytime Fitness Korea)는 “글로벌 탑 피트니스 ‘애니타임 피트니스’가 한국에 상륙한다”며 “한국 1호점이 2월 10일 서울 강남구 송파구에서 첫 선을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애니타임 피트니스는 ‘몸짱’을 만드는 피트니스가 아닌 건강관리를 위해 헬스장을 찾는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피트니스 센터”라고 설명했다.

애니타임 피트니스는 지난 2002년 창립된 이후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며 세계 최고 피트니스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한 브랜드다. 2019년 글로벌 프랜차이즈 랭킹 11위에 선정될 정도로 브랜드 신뢰성이 높다. 피트니스센터만 따지면 세계랭킹 1위다. 2018년 피트니스센터 카테고리에서 1위에 올랐다.

애니타임 피트니스가 세계 최고로 불리게 된 건 사용자 중심 서비스를 지양해 운동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제공해서이다. 애니타임 피트니스 이용자는 365일 24시간 개방된 센터를 자신이 원할 때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고 피트니스 트레이닝 자격증을 가진 전문가들이 개인별 맞춤형 운동법을 처방해 준다.

운동기구는 세계 최고급 사양으로 꼽히는 라이프 피트니스 제품이다. 라이프 피트니스 제품은 5성급 이상 호텔에서 만날 수 있으며, 애니타임 피트니스에는 시리즈 기구 중 최고급 사양인 엘레베이션(Elevation) 시리즈가 구비돼 있다. 운동 중 대형 터치스크린에서 유튜브, 넷플릭스를 시청할 수 있다. 근거리 무선통신(NFC) 기능을 갖추고 있어 스마트워치와 페어링하면 모든 운동기록을 저장할 수 있다. 또한, 위생을 위해 사용한 기구는 바로 소독 물티슈로 닦는 시스템도 소비자들을 안심시켜준다.

철저한 보안시스템도 이용자에 만족을 준다. 회원 전용 보안키를 비롯해 모니프로비전 시큐리티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24시간 보안 모니터링되고, 보안시스템 문제시 1시간 내 대처하게 된다. 경비회사가 현장에 급행할 수 있도록 센터 내 비상 호출 버튼이 설치돼 있다.

한 매장에 등록해도 전세계 모든 애니타임 피트니스 지점을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세계 최초로 7대륙 모두에 피트니스 센터가 자리하고 있는 애니타임 피트니스는 현재 전세계 27개국 4500여 매장을 운영 중이다.

애니타임 피트니스 코리아(Anytime Fitness Korea) 관계자는 “우리는 한국 피트니스계의 스타벅스가 되고자 한다. 매장 안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고 어느 매장을 가더라도 기대했던 것 이상을 경험할 수 있도록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 애니타임 피트니스 코리아



캥거루루, 엄마들의 고민 해결해줄 낮잠이불 출시
테팔, 무선청소기 에어포스 360 라이트
애플 키보드 키크론 K4 예약 구매 시작
밀로앤개비, 100% 퓨어 모달 아기&유아 이불
베이비 브레짜, 신형 자동 분유제조기 국내 출시
미니 휴대용 가스레인지 ‘트윙클 미니 스토브’
5G 전자파 차단 스마트폰케이스 알에프레스 가디언

 

무아스, 신제품 ‘문라이트 무드등 듀얼 클락’ 출시
글로벌 탑 '애니타임 피트니스' 한국 상륙
신일, 5in1 블루투스 멀티 가습기 ‘에그머니나’
아디다스, 새로운 프레데터 담은 뮤테이터 팩 출시
일룸, ‘루오바·콜마르·몬트리올’ 출시
라비채 수제화, 겨울 상품 할인 행사 및 신제품 출시
맥북에어·맥북프로 신학기 프로모션 실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