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갤러리


현대차-우버, UAM 파트너십 구축

실물 크기 PAV 최초 공개
뉴스일자: 2020-01-08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우버의 다라 코스로샤히 CEO는 7일(현지시각) 개막한 '국제가전박람회(이하 CES) 2020' 현대차 전시관에서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인류가 꿈꿔온 미래 이동성 혁신을 선도하고 구체화 하기 위한 전략적 포석이다.
 
체결식은 양사가 공동개발한 실물 크기의 현대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 앞에서 진행돼 의미를 더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버와의 협력 등을 토대로 인간의 이동을 자유롭게 할 새로운 기술 개발과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사람들의 이동의 한계를 재정의하고, 그를 통해 보다 더욱 가치 있는 시간을 선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끊임 없이 혁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버의 다라 코스로샤히 CEO는 "현대차의 대규모 제조 역량은 우버 앨리베이트에 커다란 진전을 가져다 주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의 자동차 산업 경험이 항공 택시 사업으로 이어진다면, 하늘을 향한 우버의 플랫폼은 더욱 가속화 되고, 전세계 도시에서 저렴하면서도 원활한 교통 서비스가 가능해 질 것이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우버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고의 PAV(개인용 비행체) 개발과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 등을 통합해 향후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우버와의 파트너십 구축은 도시와 도시를 연결하는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을 통해 현대차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 글로벌 UAM시장 '40년 1조 5천억달러 규모 성장 전망, 현대차 핵심 사업으로 육성
 
미국의 교통정보분석기업 '인릭스(INRIX)'는 2018년 미국 운전자들이 교통정체로 도로에서 불필요하게 허비한 시간을 연평균 97시간으로 추산했으며, 금액(기회비용)으로 환산하면 1인당 1,348달러(약 157만원), 미국 전체적으로는 총 870억 달러(약 100조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은 세계적인 거대 도시화로 급격히 저하되고 있는 이동 효율성 문제를 극복하는 동시에 모빌리티 업계의 패러다임을 대전환시킬 혁신 사업으로 꼽힌다.
 
도로에서 낭비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 고객의 삶을 보다 풍요롭고 가치 있게 만들어 주는 것은 물론, 교통사고 감소, 환경 오염 저감 등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더 빠르고 안전하게,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시간에 이동하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욕구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급속도로 성장시키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에 약 200여개 업체들이 PAV(개인용 비행체) 제작과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에 뛰어들었다.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2040년까지 글로벌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이 1조 5천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자동차를 넘어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을 미래 핵심 사업으로 육성, 반세기 넘게 펼쳐온 도로 위에서의 도전을 이제 하늘 길로 확장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현대차는 최근 '2025 전략'을 통해 자동차는 물론 PAV(개인용 비행체), 로보틱스 등으로 제품사업군을 확장하여, 고객에게 끊김 없는(Seamless) 이동의 자유로움을 제공하겠다는 획기적 구상을 발표했다.
 
지난해 9월에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UAM사업부'를 신설하고, 사업부장으로 미 항공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영입했다.
 
전날 열린 'CES 2020 현대차 미디어 행사'에서 현대차는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을 비롯,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 간의 긴밀한 연결성에 기반한 인간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하고 앞으로 인류가 경험할 혁신적 이동성과 이에 기반한 미래도시의 변화를 제시했다.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활용하는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과 탑승객의 라이프 스타일을 충족시키는 친환경 이동수단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가 미래 도시 전역에 위치한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와 연결돼 하나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UAM사업부장 신재원 부사장은 "우리는 UAM이 도시 공동체를 활성화시키고 사람들에게 가치 있는 시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버 엘리베이트는 우리의 혁신적 PAV를 가능한 많은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 실물 크기 현대 PAV 콘셉트 'S-A1' 관람객 이목 집중…PAV 가상현실 체험공간 운영
 
한편, 현대차 전시관에 전시된 실물 크기의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은 전세계 미디어와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대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은 현대차 전시 부스(7,200ft2)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웅장한 자태를 뽐냈다.
 
현대차는 비행 상황을 연출하기 위해 'S-A1'을 바닥으로부터 2.2m 위에 설치했으며, 프로팰러가 회전하는 장면도 선보였다.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외에도 주거용 및 의료용 PBV 콘셉트 'S-Link'와 Hub 콘셉트 'S-hub'를 전시, 현대차가 추구하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한 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관을 구성했다.
 
가상현실(VR) 기기를 활용해 PAV(개인용 비행체) 탑승시 고객이 경험할 수 있는 광경을 생동감 있게 전달하는 'VR 체험 공간'도 운영한다.

출처 : 현대자동차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팀 라인업 공개
현대자동차, ‘N 스페셜 에디션 자전거’ 공개
LG화학, 루시드 모터스에 원통형 배터리 공급
현대차, 美 타임스퀘어에서 BTS와 글로벌 수소 캠페인
자동차 2차 사고 Zero에 도전하는 ‘튜브 안전삼각대’
매틴, 5단 변환 가능한 TR5 차량용 옷걸이
렉스턴 스포츠 2년 연속 내수 4만대 판매 돌파

 

기아차, 4세대 쏘렌토 내외장 공개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2020 운영 계획 발표
현대•기아차, 카누社와 전기차 플랫폼 공동개발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시’ 티저 공개
현대차-KSTM, ‘셔클’ 시범 서비스
3% 연비절감 엔진 오일 체험관
현대•기아차, 2020 iF 디자인상 수상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