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8일 일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자동차 온라인 구매 선호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

온라인 판매 자동차 수 2020년 100만대, 2025년 600만대
뉴스일자: 2019-12-02

적은 비용으로도 신차를 시장에 신속하게 선보일 수 있는 자동차 온라인 판매 방식에 대한 자동차 OEM사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존의 전통적인 자동차 판매 방식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2018년 작년 한해 전 세계적으로 61만8000여대 이상의 신차가 온라인으로 판매되었으며, 이는 2017년 전년대비 약 2배 증가한 수치이다.

이에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은 2020년에는 100만대 그리고 2025년에는 600만대가 온라인으로 판매될 것으로 예측했다. 앞으로 온라인 판매 방식에 대해 일반 자동차 구매 고객들의 선호도는 높아지겠지만, 기업용 자동차 구매 고객들은 기존의 판매 방식을 여전히 선호할 것으로 조사됐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 심진한 이사는 “젊은 고객층 사이에서 전자상거래 인기가 상승하고 테슬라의 온라인 판매 전략이 성공하면서 다른 자동차 기업들에도 단순한 테스트가 아닌, 본격적인 온라인 판매 방식을 강구하도록 하고 있다. 자동차 서비스 가입이나 단기 임대 등의 새로운 구매 방식 모델들 역시 부상하면서 앞으로의 자동차 대리점은 더욱 경험 위주의 공간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가 발표한 ‘2025 글로벌 자동차 OEM사들의 신 온라인 판매 전략 전망 보고서’는 온라인 자동차 판매 시장의 성과와 e-리테일링 분야의 미래 동향을 살펴보고 있다. 승용차와 소형 트럭 부문의 다양한 OEM 이니셔티브를 벤치마킹하고 2025년까지 온라인 차량 판매 시장이 어떻게 진화하는지 그리고 활용할 수 있는 여러 방안들에 대해 조사했다.

심진한 이사는 “중국에서는 알리바바가 전자상거래 솔루션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알리바바는 지역 접근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관련 기업들과 협력하고 있다. 폴스타가 현재 볼보 대리점 네트워크를 활용한 온라인 스토어를 구축해 북미 시장을 진출할 것이고 현대 자동차도 싱가포르와 영국, 캐나다에 현지 온라인 자동차 판매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폭스바겐 역시 판매 플랫폼을 디지털화해, 유럽에서 온라인 판매량이 가장 높은 자동차 브랜드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OEM사들은 아래와 같은 성장 기회들을 잘 활용해야 한다.

·아마존과 알리바바 등 전자상거래 플랫폼 부상
·경험 중심의 자동차 대리점 출현
·금융 서비스를 지원하는 자신들만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구축
·새로운 시장 진출에 낮은 비용을 유지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물리적-디지털 접근 방식 채택

출처 :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중고차 시장 비수기 진입... 전반적 시세 하락
현대자동차, 사업 구조 전환... 2025 전략
자동차 온라인 구매 선호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
12월부터 옥천 방하목교 일부 구간 재시공
기아차, 글로벌 K-POP 팬 서울로 초대 합니다
'커뮤니티형 이동 서비스'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
기아자동차, 직무중심 인턴 ‘인싸인턴’ 모집

 

현대자동차,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 참가
기아자동차가 따뜻한 사랑을 배달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2019 LA 오토쇼 참가
기아차, 3세대 K5 사전계약 개시
현대모터스튜디오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 개막
현대차, ‘H-소셜 크리에이터’ 페스티벌 개최
기아차, 美 조지아공장 10주년 기념식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