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8일 일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현대차, LACMA와 문화예술 파트너십 프로젝트

중국 상하이 유즈미술관과의 협력 확대
뉴스일자: 2019-11-06

현대자동차가 중국에서 문화예술 파트너십 활동을 확장한다.
 
현대자동차㈜는 6일(현지 시간) 2015년부터 장기 파트너십을 맺어온 ‘LA 카운티 미술관(이하 LACMA)’과 중국 상하이 유즈 미술관(Yuz Museum Shanghai, 이하 YUZ)에서 문화예술 파트너십 활동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LACMA와 유즈 미술관 파트너십을 알리는 첫 전시인 'In Production: Art and the Studio System' 展을 비롯, 향후 이어질 전시 및 다양한 고객 프로그램을 후원하게 된다.
 
LACMA와 유즈 미술관 설립자 부디 텍(Budi Tek)이 2018년 발표한 공동 재단 설립을 기반으로 현대자동차와 추진하게 된 파트너십은 LACMA와 유즈 미술관이 공동 설립한 ‘유즈 재단(YUZ Foundation)’을 중심으로 운영될 계획이며, 전시ㆍ프로그램ㆍ컬렉션 관리 전반에 LACMA와 유즈 미술관이 공동 기획한다. 현대자동차는 개막 전시를 비롯한 전시 후원, 프로그램 운영을 함께 진행한다.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을 통해 이미 중국 내 혁신적인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인 바 있는 현대자동차는, 향후 상하이에서도 다양한 전시와 프로그램을 통해 현지 및 글로벌 고객과 소통하고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2015년부터 유럽, 미주, 아시아에서 미술관 파트너십은 물론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고자 문화예술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왔다”며 “이번 신규 파트너십 프로젝트를 통해 최근 상하이 문화예술계의 빠른 변화와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라며, 더 많은 고객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는 7일 개막하는 'In Production: Art and the Studio System' 은 LACMA와 유즈 미술관이 공동 기획한 첫 전시다. 이번 전시는 시각 예술 또는 헐리우드 영화의 제작 현장이 지난 20년간 어떠한 모습으로 변모했는지 보여 주는 현대미술 전시로, LACMA 소장품 중 영화ㆍ영상 분야와 연계된 24명의 현대미술 작가의 작품들로 구성됐다.
 
개막 전시에 이어 2020년 3월 및 5월에 각각 현대자동차 후원 전시가 선보여질 예정이며, 이외 현지 고객과 소통하고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테이트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LACMA 등 세계적인 미술관들과 각각 10년 이상의 장기 파트너십을 맺는 등 다양한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를 이어가며 중장기적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글로벌 문화예술계와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자동차 개발과 기업 경영 전반에 문화예술적 가치를 접목,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현대차만의 가치를 개발해가며 브랜드 철학을 전달하고 있다.

출처 : 현대자동차
 
 



중고차 시장 비수기 진입... 전반적 시세 하락
현대자동차, 사업 구조 전환... 2025 전략
자동차 온라인 구매 선호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
12월부터 옥천 방하목교 일부 구간 재시공
기아차, 글로벌 K-POP 팬 서울로 초대 합니다
'커뮤니티형 이동 서비스'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
기아자동차, 직무중심 인턴 ‘인싸인턴’ 모집

 

현대자동차,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 참가
기아자동차가 따뜻한 사랑을 배달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2019 LA 오토쇼 참가
기아차, 3세대 K5 사전계약 개시
현대모터스튜디오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 개막
현대차, ‘H-소셜 크리에이터’ 페스티벌 개최
기아차, 美 조지아공장 10주년 기념식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