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뉴스그룹
자동차경제연구소

 

 

자동차뉴스 > 자동차


국토교통부, 정밀도로지도 자동구축·갱신 기술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
뉴스일자: 2019-10-30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의 길잡이가 되는 정밀도로지도를 자동으로 구축하고 실시간 도로 변화 상황을 반영하여 자동으로 갱신하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시연회는 10월 30일(수) 오후 1시 30분부터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연구원(경기도 동탄)에서 개최되었으며 2대의 차량(도로 정보 취득용)이 인근 도로 약 10㎞를 운영하면서 진행되었다.

시연은 크게 정밀도로지도 ‘자동 구축’과 ‘자동 갱신’ 2개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자동 구축’은 차량에서 취득한 영상 등의 센서 정보를 무선 통신망을 통해 클라우드 서버로 실시간 전송하고 지도의 차선, 노면표지, 신호등 등을 자동으로 생성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자동 갱신’은 도로 현장과 다르게 임의로 수정된 정밀도로지도를 차량의 실시간 센서 정보와 비교하여 변화정보를 자동으로 탐지·갱신하고 다시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을 시연하였다.

이 기술은 도로 시설물을 자동 인식하고 분류하는 딥러닝(Deep Learning) 학습 기술 등을 통해 가능하게 되었으며 이번 시연회를 통해 정밀도로지도가 성공적으로 자동 구축·갱신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민간에서 요구되는 지도의 최신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기반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기술개발은 2018년부터 국토부 연구개발(R&D)을 통해서 추진되고 있으며 저가용 차량탐지정보 처리 기술과 정밀도로지도 자동 구축·갱신 기술개발을 목표로 2차연도 사업을 진행 중이다.

국토정보정책관은 향후 이 기술의 정확성·완전성 향상과 함께 자율주행 관련 기업·기관들이 참여하는 실증 절차를 통해 산업에서 직접 활용할 수 있는 성과도출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 국토교통부



쌍용자동차, 서울서비스센터 매각 계약
현대차-한화, 태양광 연계 에너지 저장장치 협력
‘전국 도심부 안전속도 5030’ 도입 앞당긴다
LG전자,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아이디어 찾는다
현대차, 아마추어 동호회 레이싱팀 4년 연속 후원
현대차-소니 픽처스,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맵퍼스, 아틀란 앱 화물차 운전자 대상 이벤트

 

구독형 차량 이용 서비스 ‘기아플렉스’ 연장 운영
코로나19 후폭풍으로 중고차 시장 ‘꽁꽁’
수소차 약 5만대분 수소 추가 확보
스쿨존사고 보장 강화 초단기 ‘하루운전자보험’ 출시
‘커넥티드카안전운전할인’ 자동차보험 출시
기아차, 해외 시장 위기 극복 총력
현대차그룹 사내스타트업 4개 기업 이번달 분사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사업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자동차경제연구소 사업자등록번호 109-08-51331, 서울 구로구 구로동 107, 전화 050-2042-2042,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뉴스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