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신한투자증권, 사옥 이사 기념 특판 DLB 출시

최대 세전 연 5.51%~최소 세전 연 5.5% 이자 지급
뉴스일자: 2024-07-08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김상태)은 사옥 이사(ISA) 기념 세전 연 5.5% 특판 DLB를 7월 1일~5일, 8월 5일~9일, 9월 2일~6일 회차별 100억원씩 총 300억원 규모로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특판 DLB는 국고채 3개월 금리(KTB3M)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최대 세전 연 5.51%~최소 세전 연 5.5%를 지급하는 3개월 만기 원금지급형(Digital) 상품이다. 만기 평가가격이 10% 이상인 경우 세전 연 5.51% 수익을 지급하고, 만기 평가가격이 10% 미만인 경우 세전 연 5.5% 수익을 지급한다. 단, 투자자의 요청에 의한 중도 상환 시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중개형 ISA는 다양한 금융 상품을 한 계좌에서 운용하며 세제 혜택을 받아볼 수 있는 만능 통장으로, 의무 기간을 충족하면 순이익 200만원(서민/농·어민형 40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비과세 초과 금액에 대해서는 9.9% 분리과세 혜택이 적용되기 때문에 고금리 상품이나 배당형 상품 운용 시 활용하기 좋다.

해당 상품은 중개형 ISA 계좌로만 청약 가능하며, 최소 가입 금액은 100만원이다. 100만원 단위로 청약 가능하고, 한도 소진 시 안분배정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신한투자증권 영업점 및 온라인 채널(홈페이지, 신한 SOL증권 앱, 신한 슈퍼SOL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신한투자증권의 한국신용평가 신용등급은 AA(안정적, 2024년 3월 21일 기준)이다. 이 상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보호되지 않는다. DLB는 발행사가 원리금 지급을 책임지는 금융투자 상품이지만, 발행사의 신용에 따라 상환을 받지 못할 수도 있으므로 단순하게 제시된 금리만 보고 판단하기보다는 발행사의 신용에 유의해서 상품에 가입해야 한다.

출처 : 신한투자증권



 전체뉴스목록으로

IBK기업은행, 익스피디아그룹과 여행숙박 할인 서비스 협약
웹케시글로벌-베트남우리은행, ‘베트남 전자 금융 서비스’ 출시
효성중공업, 노르웨이 국영 송전청과 초고압변압기 공급계약
베트남우리은행, 펌뱅킹과 기업 ERP 연동... 금융 서비스 혁신
LG에너지솔루션, 호주 리튬 광산 대규모 투자
렉스이노베이션, 키르기스스탄 소수력발전소 건설 협약
제나웰니스, 청년 디자이너 편집숍 ‘텐바이브’ 사업설명회

 

LG생활건강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 지원
슈나이더 일렉트릭 ‘2024 세계 최고의 지속가능 선도기업’ 선정
금융권 최초 ‘탄소저감 기술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우리은행, 생성형 AI 활용한 업무시스템 고도화 추진
현대로템, 폴란드 국영방산그룹 PGZ와 신규 컨소시엄 합의서
HD현대중공업, 미국 함정 MRO 사업 참여 자격 획득
그라운드시소 전시 운영사, 1000억 밸류 시리즈 A 투자 유치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