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삼성 2024년형 OLED 게이밍 모니터, 글로벌 판매 2만 대 돌파

출시 이후 2분마다 1대씩 판매된 셈
뉴스일자: 2024-07-08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오디세이 OLED’ 시리즈가 전 세계 주요 국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오디세이 OLED 신제품 2종(G80SD·G60SD)은 지난달 4일 한국을 비롯해 북미·유럽·동남아 등 주요 국가에서 동시에 판매를 시작해 출시 한 달여 만에 총 2만 대 이상이 판매됐다. 이는 출시 이후 2분마다 1대씩 판매된 셈이다.

이번 OLED 신제품 2종은 삼성전자만의 독자적인 번인 방지 기술인 ‘삼성 OLED 세이프가드+(Samsung OLED Safeguard+)’를 최초로 적용하고, 빛 반사를 최소화하는 ‘OLED 글레어프리(OLED Glare Free)’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4K UHD 해상도의 오디세이 OLED G8(32형, 240Hz 주사율)과 QHD 해상도의 오디세이 OLED G6(27형, 360Hz 주사율)는 △16:9 화면 비율 △응답속도 0.03ms(GtG) △표준 밝기 250 니트(nit) 등 선명한 화질과 원활한 게임 플레이를 위한 여러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또한, 오디세이 OLED G8은 역대 가장 강력한 AI 프로세서인 ‘NQ8 AI 3세대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스마트 TV 앱으로 콘텐츠 시청 시, 4K에 가깝게 업스케일링 된 화질로 보다 생동감 넘치는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정훈 부사장은 “게이머들에게 최고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기술 탐구와 혁신이 오디세이 OLED 시리즈에 대한 인기로 이어졌다”며 “OLED 모니터 시장 글로벌 1위로서 끊임없는 기술 혁신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2024년 1분기 기준 글로벌 OLED 모니터 시장에서도 금액 및 수량 기준 모두 1위를 기록하며 2년 연속 글로벌 OLED 모니터 1위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 IDC Q1 2024 Worldwide Quarterly Gaming Tracker 기준

출처 : 삼성전자



 전체뉴스목록으로

곰앤컴퍼니, 이미지 편집기 ‘곰픽 2024’ AI 업스케일링 출시
셀프티 Logo 셀프티, 모바일 순번 대기표 발급 앱 ‘피링고’ 출시
기업 절반 ‘20% 이하 직원만 생성형 AI 액세스 권한 있어’
서울게임콘텐츠센터 ‘게임랩’ 입주개발사 모집
‘카드캡터 체리: 추억의 열쇠’ 국내 앱마켓 인기 게임 차트 1위
에이수스, AMD 라이젠 AI 300 시리즈 프로세서 노트북 출시
삼성 모바일스토어 타임빌라스 수원 그랜드 오픈

 

2000만 조회수 초등 래퍼 차노을, ‘키즐링 앱’ 알린다
CADvizor, 미국 ‘DAC 2024’ 전시회에서 주목받다
아하 커뮤니티, 2024년 상반기 매출 48억·영업이익 21억
‘갤럭시 워치7·워치 울트라·갤럭시 링·버즈3 시리즈’ 사전 판매
시보드 커뮤니티, 게임 관련 게시판 유저 수 증가
세계 최대 반도체 전시회서 K-반도체 입지 다진다
‘갤럭시 Z 폴드6·갤럭시 Z 플립6·갤럭시 버즈3 시리즈’ 공개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