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자립준비청년 위한 ‘두나무 넥스트 잡’ 인턴십 온보딩 교육

사회연대은행, 2023년에 이어 2024년 연속 진행
뉴스일자: 2024-07-07

함께만드는세상(사회연대은행)은 자립준비청년을 대상으로 ‘두나무 넥스트 잡’ 인턴십 온보딩 교육(on boarding•사회 적응)을 실시했다.
 
‘두나무 넥스트 잡’은 자립준비청년의 안정적인 사회 진출과 자립 역량 강화를 위해 다양한 진로 탐색 및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회연대은행은 두나무와 함께 2023년에 이어 2년 연속 사업을 하고 있다.
 
'두나무 넥스트 잡'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의 기부로 지난 2022년 사회연대은행, 아름다운재단, 브라더스키퍼와 체결한 공동 업무협약에 따라 운영 중이다. 두나무는 현재 '나무', '청년', '투자자 보호' 세 가지 키워드로 ESG를 진행하고 있으며, '두나무 넥스트 잡'은 세상에 이로운 기술과 금융으로 미래세대에 기여하는 '청년' 활동의 일환으로 ▲인턴십 프로그램 ▲명사특강 ▲창업지원 ▲진로 탐색 ▲금융교육 5개 분야로 구성됐다.
 
사회연대은행은 올해 두나무 넥스트 잡 인턴십 운영을 기존 수도권(서울•인천•경기)에서 대전•대구•광주까지 확대한다. 지방에 거주하는 자립준비청년들이 해당 지역에서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수도권 집중 현상을 완화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또한 참가자가 희망 직무, 기업, 근무 기간은 물론 지역•근무 시간까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여, 청년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더 수월하게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두나무 넥스트 잡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자립준비청년들은 지난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기본 직무 소양, 비즈니스 매너 등 사회 활동의 토대가 되는 온보딩 교육에 참여했다. 교육을 마친 참가자들은 7월부터 최대 5개월 동안 인턴십을 수행한다.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이사장은 “2023년 사업을 반영하여 지역의 자립준비청년들에게도 인턴십 기회를 확대 지원할 수 있게 되어서 반갑다”라며 “인턴십 기간 마음껏 배우고 부딪히며 의미 있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열심히 지원하겠다”라며 참가자를 격려했다.
 
사회연대은행은 대안금융을 통해 금융소외계층의 실질적 자립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국내 대표 사회적금융기관이다.

 



 전체뉴스목록으로

증가하는 청년 자살… 청년이 직접 자살예방 활동
‘서울우먼업 여성개발자 양성과정’ 참여자 모집… 교육비 지원
KB국민은행, 민간기업 최초 안면인식 출국 스마트패스 시행
차오차이, 유튜버 쯔양과 월드비전 ‘사랑의도시락’ 후원
17개 시·도 아동 삶의 질 부산 1위, 충남 17위
샘표, 밀알나눔재단 ‘친환경 기브그린 캠페인 환경경영상’ 수상
양산하우스에 입실한 환아와 가족에게 실질적 도움 제공

 

기업은행, 제대군인 사회진출 지원 ‘I-히어로즈’ 체크카드 출시
서울의 인구, 주택, 교통 모니터링 성과 공유
한국수자원공사, 디지털 기반 탄소중립 주도
한중일 청년들, 40대 전후까지 직업과 조직에 부정적
평창 여름 행사 ‘시원한 여름, 신나는 여름, 맛있는 여름’ 개최
우리 사회가 나아질 거라고 생각하는 비율 33.9%에 그쳐
디지털 피해 회복 지원 대응 지도자 양성 교육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