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과학기술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식물오일로 만든 보존·방부 소재 ‘CREDO LIDO’ 출시

비제이바이오켐... 유해 미생물 억제 농도가 무려 0.05% 내외
뉴스일자: 2024-07-05

바이오매스 소재 전문기업 비제이바이오켐은 화장품, 퍼스널 케어 전용 보존 소재 ‘CREDO® LIDO’ 시리즈를 개발해 출시했다고 밝혔다.

컨슈머 제품에서 보존제, 방부제, 살균제 부류의 소재들은 항상 유해성 논란의 중심에 있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유해성 물질을 대체하는 소재 개발 니즈가 매우 높다.

비제이바이오켐이 이번에 개발한 식물 오일 유래 물질은 화장품에서 많이 사용하는 유화제, 점도 증가제의 역할을 하는 성분이면서도 유해 미생물을 제어하는 능력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국내 공인시험 기관 평가 결과, 유해 미생물 억제 농도가 무려 0.05% 내외로 매우 낮게 측정됐다. 심지어 식물 오일 유래 물질임에도 불구하고 ‘CREDO® LIDO’는 물에도 쉽게 용해돼 사용성까지 좋은 혁신적인 개발로 평가되고 있다.

비제이바이오켐 연구소장 김윤석 박사는 “본 개발 물질은 미생물 세포막 지질 2중층을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분자구조라서 유해 미생물에게는 치명적이지만 사람에게 주는 피해는 최소화한 구조”라며 “보존제와 방부제는 매우 해로운 물질이라는 지금까지의 인식을 바꿔줄 수 있는 소재”라고 밝혔다.

‘CREDO® LIDO’는 한국피부임상연구센터의 안전성평가 결과에서도 △피부자극시험: 자극 없음 △민감성피부자극시험: 자극 없음 △3D인체각막모델 자극: 비자극 △3D인체각막모델 누적자극: 비자극 △피부감작성시험: 무자극의 평가결과가 도출됐다. 또한 ‘CREDO® LIDO’는 바이오 기반 탄소 함량이 USDA 기준치 이상일 경우 인증받을 수 있는 USDA 바이오 소재 기반 제품 인증(USDA Certified Biobased Product)도 획득했다. USDA 인증에서 ‘CREDO® LIDO’는 바이오 기반 탄소 함량 87%로, 보존제·살균제로써 보기 드문 지속 가능한 바이오 기반 물질임이 입증됐다.

비제이바이오켐은 신제품 ‘CREDO® LIDO’ 시리즈는 자체 개발 물질로, 7건의 국내외 특허가 출원 또는 등록돼 있으며, 대부분 해외에서도 사용 가능해 해외시장에도 소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출처 : 비제이바이오켐



 전체뉴스목록으로

주한 미국대사, HD현대중공업 찾아 함정사업 협력 논의
대웅제약 우루사의 간 기능 개선 효과… 임상 4상서도 입증
LIG넥스원, 방위사업청과 ‘청상어 검사/정비 PBL 사업계약’
한화시스템 사내벤처 플렉셀 스페이스, 美 우주 시장 두드린다
국산 인공신장기용 혈액여과기 시대 개막
대웅제약 엔블로, 신장질환 당뇨병 환자 케어 확대
HMM, 국내 최초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 실증 나서

 

그립팜, 20kg 팔레타이징 기능 개선으로 효율성 극대화
HD현대, 해양 AI 솔루션으로 ‘오션 트랜스포메이션’ 앞당긴다
기가레인, 세계 유일 나노임프린트 토탈솔루션 사업화
시노펙스, 30조원 규모 식품·제약·바이오 필터시장 진출
항공안전기술원, 드론기업 해외 진출 돕는다
대웅제약, 인도네시아 IPB와 영장류 공동 연구 나선다
HD현대, 선박 사이버 보안기술 선도한다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