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4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오직 한마디, 민주주의

화합과 상생의 메시지 강조
뉴스일자: 2024-06-11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이 6월 10일(월) 오전 10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주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이재오) 주관으로 개최된다.

올해 기념식의 주제는 ‘오직 한마디, 민주주의’로 선정됐다. 해당 주제는 1980년대 대표적인 문인이자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 대변인이었던 시인 양성우(현 사업회 부이사장)의 시 ‘지금은 결코 꽃이 아니라도 좋아라’(1977)의 시구를 인용한 것으로, 1987년 6·10민주항쟁 당시 시민들이 외쳤던 오직 한마디, ‘민주주의’를 다시 한번 되새겨보고 이를 통해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화합과 상생의 메시지를 담고자 했다.

기념식은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6·10민주항쟁 소개 및 개막 영상 상영,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합창 순서로 진행된다. 국가 주요 인사와 민주화운동 관계자, 각계 대표, 청년세대 등 약 300명이 참석한다.

개막공연 ‘37번의 종소리’는 1987년 당시 성공회 성당에서 울렸던 42번의 종소리에서 모티프를 얻어 항쟁 이후 37년의 역사를 표현한다.

기념식의 애국가 제창은 서울을 비롯해 대전, 광주, 부산 등 4개 도시에서 함께 진행돼 6·10민주항쟁이 서울뿐 아니라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민주항쟁이었음을 나타낸다.

이번 기념식 주제의 모티프가 된 시 ‘지금은 결코 꽃이 아니라도 좋아라’의 낭송도 진행된다. 미래 세대인 어린이가 시를 낭송해 의미를 더한다.

기념공연은 가수 박창근이 ‘타는 목마름으로’를 부르고 이후 ‘상록수’를 합창한다. 김덕수 사물놀이패와 중앙대학교 학생들의 사물놀이 합동 공연으로 기념식이 마무리된다.

서울시청 광장에서는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6·10민주항쟁 관련 사진 전시와 사진을 무료로 찍고 인화할 수 있는 ‘오직네컷’ 부스를 운영한다. 올해 하반기에 개관하는 ‘민주화운동기념관’ 관련 부스도 운영해 시민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하고 시민들에게 기념관을 홍보한다.

사업회 이재오 이사장은 “박종철, 이한열 열사 등 1987년 6월, 꽃다운 청춘들이 외쳤던 ‘오직 한마디, 민주주의’를 이제 우리가 실천하고 발전시켜나가야 한다”며 “국민이 함께 힘을 모아 일상 속 민주주의를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출처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전체뉴스목록으로

KB국민은행, ‘모바일 신분증 민간개방 참여기업’ 최종 선정
강아지숲, 세계 헌혈자의 날 기념 ‘반려견 헌혈 문화’ 알린다
자원봉사활동 연계... 취약계층 장애 당사자 가정 영양식 배달
이승만 건국대통령 6.3정읍선언 78주년 기념행사
우리은행, 1800여 반월·시화산업단지 기업 지원 더욱 강화
청년 자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오직 한마디, 민주주의

 

부천시 송내영화의거리, 경기살리기 통큰세일 진행
‘서울시 AI 생태계 발전’ 위한 전략적 MOU
한국여성재단, 네오 제인 마시시 보츠와나 영부인 방문
가정과 시설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청소년 찾아 나선다
오천시장, 해병 가족 SNS 서포터즈 출범
팬덤의 선한덕질, 새로워지는 자원봉사
한국환경보전원, 공공기관 협업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 활동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