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2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갤러리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천만 낚시인의 품격 함께 높여요
사람과 사람 잇는 톡투미 소통 캠페인

포토뉴스
 

현대차그룹, ‘모바일 리빙 스페이스’ 비전 공개

모빌리티와 건물을 연결
뉴스일자: 2023-02-02



현대자동차그룹은 30일 모빌리티와 건물의 유기적인 연결 시나리오를 보여주는 ‘모바일 리빙 스페이스(움직이는 생활 공간)’ 애니메이션 영상을 통해 모빌리티 공간을 재정의하는 미래 비전을 공개했다.

약 4분 분량의 영상에서 현대차그룹은 모빌리티가 건물에 부착돼 탑승객이 외부 노출 없이 양쪽을 자유롭게 오가는 상황을 묘사했으며, 건물에서 생활할 때도 모빌리티의 공간은 물론 공조 시스템과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까지, 차량의 기능을 마치 집과 사무실의 전자기기처럼 활용하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특히 모빌리티가 단순 이동 수단에 그치지 않고 한층 진보한 미래형 거주 공간으로 재탄생되는 다양한 신기술을 통해 고객에게 보다 풍요로운 가치와 삶의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현대차그룹은 2020년에 이미 ‘액티브 하우스’라는 미래 기술 영상을 통해 건물과 모빌리티의 연결 콘셉트를 공개한 뒤 관련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이번에 공개한 비전에서는 실제로 적용될 수 있는 구체적인 기술과 특허가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번 비전에서 현대차그룹은 건물과 모빌리티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연결·해제될 수 있도록 모빌리티의 루프를 확장해 건물과 도킹되도록 하는 게이트 구조와 시나리오를 설계했으며, 건물과 모빌리티의 출입구 크기를 맞춰 사용자가 허리를 굽히지 않고 드나들 수 있도록 모빌리티의 높낮이를 조절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또한 모빌리티와 건물의 외관이 손상되지 않으면서도 외부의 공기를 완전히 차단할 수 있도록 수축과 팽창이 가능한 고무 재질의 연결 부품을 고안했으며, 모빌리티가 건물과 연결된 시간 동안 건물의 전원을 이용해 무선으로 충전될 수 있도록 하는 시나리오, 모빌리티의 에어컨과 히터와 같은 공조 시스템 활용을 가능하게 하는 제어 기술 등을 개발했다.

현대차그룹은 모빌리티와 건물을 연결할 수 있게 하는 10개의 기술에 대한 특허*를 국내와 해외 주요 시장에 출원했다.

현대차그룹은 전동화·자율주행·커넥티비티 등은 물론, 로보틱스나 미래 항공 모빌리티·스마트시티 등 새로운 분야에서 모빌리티 영역을 재정의하고 있다며, 달라지는 모빌리티의 정의에 맞춰 인류의 삶을 진보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영역을 연구·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현대자동차·기아




 전체뉴스목록으로

기아, 전동화 SUV ‘콘셉트 EV5’ 세계 최초 공개
현대차그룹, 전기차 자동 충전 로봇 시연
현대차, 탄소중립 시대 미래 도시 표현물 전시
현대차 셔클 플랫폼 기반 ‘똑타’ 서비스
현대자동차-기아, EV 트렌드 코리아 2023 참가
폭스바겐, 2만5천유로이하 ID. 2all 컨셉카
쌍용자동차, U100 차명 ‘토레스 EVX’로 확정

 

기아, The Kia EV9 디자인 공개
‘2023년형 투아렉’ 출시, ‘구자욱’ 선수팬사인회
현대자동차, 더 뉴 아반떼 출시
독도렌트카 양양공항점, 최우수 평가
현대차 '한국인 주니어 드라이버 프로그램'
청주시, 파워프라자 더블캡 전기화물차 추가 도입
현대모비스, 에어백 기술 고도화로 안전 혁신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