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2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갤러리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천만 낚시인의 품격 함께 높여요
사람과 사람 잇는 톡투미 소통 캠페인

포토뉴스
 

기아 스포티지, 영국서 ‘올해의 패밀리 SUV’로 선정

2023 왓 카 어워즈
뉴스일자: 2023-01-23



기아는 20일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상인 ‘2023 왓 카 어워즈’에서 스포티지가 ‘올해의 패밀리 SUV’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1978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46회를 맞은 왓 카 어워즈는 유럽 내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영국 대표 자동차 전문 매체 왓 카(What Car?)가 주최하는 자동차 시상식으로 올해의 차 등을 포함해 차급별 최고의 모델을 선정하고 있다.

스포티지는 실용성을 갖춘 실내 디자인과 뛰어난 주행 성능은 물론 합리적인 가격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아 △BMW X3 △닛산 아리야 △스코다 카록 △볼보 XC60 등 쟁쟁한 경쟁차종을 꺾고 올해의 패밀리 SUV로 선정됐다.

이번에 평가된 신형 스포티지는 지난해 2월 영국에서 출시돼 한 해 동안 2만9655대가 판매됐으며, 이는 2022년 영국에서 판매된 전체 신차 중 6위에 해당하는 판매량이다.

폴 필포트 기아 영국법인장은 “스포티지가 왓 카에서 최고의 패밀리카 SUV로 선정돼 자부심을 느낀다”며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라인업을 갖춘 스포티지로 유럽 시장을 더욱 공격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기아는 플래그십 전기차 EV9이 왓 카 독자들이 뽑은 ‘가장 기대되는 차’로 선정되며 왓 카 어워즈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오직 독자들의 투표로 이뤄지는 ‘가장 기대되는 차’ 부문에 오른 것은 EV9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일반 고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음을 입증하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EV9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하는 대형 전동화 SUV로, 혁신적인 기술과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기아의 플래그십 전기차다.

기아는 이번 수상으로 왓 카 어워즈에서 △2018년 모닝(현지명 피칸토, 올해의 시티카)가 수상을 한 데 이어 △2019년 니로 전기차(올해의 차), 모닝(올해의 시티카) △2020년 모닝(올해의 밸류 카) △2021년 쏘렌토(올해의 대형 SUV) △2022년 EV6(올해의 차) 등 6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달성했다.

한편, 스포티지는 글로벌 시장에서 지난해 45만2068대가 판매되며 기아 단일차종 판매 1위를 기록하는 등 전 세계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출처 : 기아



 전체뉴스목록으로

기아, 전동화 SUV ‘콘셉트 EV5’ 세계 최초 공개
현대차그룹, 전기차 자동 충전 로봇 시연
현대차, 탄소중립 시대 미래 도시 표현물 전시
현대차 셔클 플랫폼 기반 ‘똑타’ 서비스
현대자동차-기아, EV 트렌드 코리아 2023 참가
폭스바겐, 2만5천유로이하 ID. 2all 컨셉카
쌍용자동차, U100 차명 ‘토레스 EVX’로 확정

 

기아, The Kia EV9 디자인 공개
‘2023년형 투아렉’ 출시, ‘구자욱’ 선수팬사인회
현대자동차, 더 뉴 아반떼 출시
독도렌트카 양양공항점, 최우수 평가
현대차 '한국인 주니어 드라이버 프로그램'
청주시, 파워프라자 더블캡 전기화물차 추가 도입
현대모비스, 에어백 기술 고도화로 안전 혁신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