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2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갤러리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천만 낚시인의 품격 함께 높여요
사람과 사람 잇는 톡투미 소통 캠페인

포토뉴스
 

‘현대 N 페스티벌 아반떼 N컵’ 초대 시즌 챔피언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박준의
뉴스일자: 2022-11-11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박준의 선수가 ‘2022 현대 N 페스티벌 아반떼 N컵 클래스’에서 초대 종합 챔피언에 등극했다.

박준의 선수는 종합 포인트 143점을 기록하며, 시리즈 종합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시즌 종합 2위는 올 시즌 내내 선의의 경쟁을 펼친 같은 팀 박준성 선수가 차지했다.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은 개막전 이후 모든 라운드에서 포디엄에 오르는 기록을 세우며 모터스포츠 명가로서 면모를 보여줬다.

2021년 디지털 모터스포츠 대회인 ‘현대 N e-페스티벌’에서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과 처음 연을 맺은 박준의 선수는 다음 해 레이싱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 ‘인디고 주니어 프로그램’을 통해 팀에 합류하게 됐다. 입단 첫해 재능을 앞세운 무서운 성장세로 이번 현대 N 페스티벌 아반떼 N컵 클래스에서 폴투윈 2회를 포함해 시즌 3승을 기록하며, 데뷔 1년 만에 ‘최연소 시즌 종합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했다. 박준성 선수도 7라운드 가운데 네 차례 포디엄을 달성하는 등 시즌 내내 안정적 경기력을 펼치며 시즌 2위를 차지했다.

아반떼 N라인컵에 출전한 같은 팀 강승영 선수도 종합 1위 이팔우 선수와 4점 차로 종합 2위를 차지하며, 팀 위상을 드높였다.

박준의 선수는 “시즌 내내 부족하고 아쉬운 점이 많았다. 팀에서 차량 세팅과 경기 전략을 잘 준비해줘 거둔 값진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팀 동료인 박준성 드라이버와 함께 경쟁을 펼치며 긴장감 있게 모든 라운드에 임할 수 있었다. 이재우 감독님 이하 모든 팀원과 팬들께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재우 감독은 “모든 라운드에서 포디엄에 오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드라이버, 미캐닉, 엔지니어, 지원팀, 홍보 마케팅팀 모든 분께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이 성공적으로 시즌을 마칠 수 있었던 것은 현대성우그룹을 포함한 모든 후원사와 모터스포츠 팬들 덕분이다. 다음 시즌도 알차게 준비해서 관심과 기대에 부응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창단 25주년을 맞은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은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현대성우그룹 소속 모터스포츠팀이다. 지주사인 현대성우홀딩스와 함께 알로이휠과 주물 제품 제조사인 현대성우캐스팅, 자동차 배터리 등 연축전지 전문 기업인 현대성우쏠라이트, 물류 사업 및 신소재 개발사인 현대성우신소재가 현대성우그룹에 속해 있다.

출처 : 현대성우쏠라이트



 전체뉴스목록으로

현대차그룹, ‘모바일 리빙 스페이스’ 비전 공개
기아 ‘The 2024 니로’ 출시
현대차 ‘디 올 뉴 코나’에 차량 실내 공기정화 신기술
현대차그룹, 아우토빌트 ‘2022 최고의 수입차’ 석권
서비즈, 공주시 시내버스 광고 매체 운영사 선정
전기화물밴 ‘뉴 이티밴’ 판매 라인업 확대
플러그링크, 새 로고와 함께 브랜드 리뉴얼

 

E1-쌍용자동차, 공동 프로모션 혜택
기아 스포티지, 영국서 ‘올해의 패밀리 SUV’로 선정
대유에이텍,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으로 도약
펑크 방지 에어리스 타이어 미쉐린 업티스
기아, 인도 올해의 차 2개 부문 석권
현대차그룹, ‘베스트 10 트럭·SUV’ 최다 선정
현대차 ‘디 올 뉴 코나’ 공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