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2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갤러리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천만 낚시인의 품격 함께 높여요
사람과 사람 잇는 톡투미 소통 캠페인

포토뉴스
 

디앤에이모터스 첫 PM 제품 전동킥보드 ‘KS5’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 발돋움
뉴스일자: 2022-10-25



국내 전기이륜차 점유율 1위 기업 디앤에이모터스(구 대림오토바이)에서 첫 PM 제품인 ‘KS5’를 출시했다. 내연기관 및 EV라인의 이륜차는 물론 PM (Personal Mobility) 제품 라인업을 갖춰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전동킥보드 ‘KS5’는 디앤에이모터스의 직영센터와 온라인몰 및 오픈마켓을 통해 구매 및 A/S가 가능하다. 국내 PM 시장이 커짐에 따라 근거리 이동 수단의 제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용 이동 수단으로 전동 휠, 전동킥보드, 전기 자전거, 초소형 전기차 등이 이에 해당된다.

디앤에이모터스에서 첫 출시하는 전동킥보드 ‘KS5’는 신규 개설된 전국 직영센터 및 대리점에서 A/S를 전담하는 등 서비스를 강화한 PM 네트워크 구성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KS5는 승용 킥보드 사용고객의 needs를 반영한 편의성 위주의 설계와 디자인의 제품이다. 성능은 모터 출력 정격 출력 350w(최대 600w), 최고속도 25km/h, 등판력 20%, 1회 충전 주행 거리 45km이다. 배터리 용량은 36V, 10Ah이며, 충전 시간은 5시간 내외이다. 타이어 크기는 10인치를 적용했다.

특징으로는, 공기 주입이 필요 없는 solid tire 적용으로 펑크가 나지 않아, 타이어 유지보수가 필요 없다. 또한 전자식 CBS브레이크 시스템을 적용해 제동력 향상에 신경 썼으며, 배터리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제동 시 발생하는 운동에너지를 전기로 변환하는 ‘에너지 변환 시스템’을 적용했다.

사용자 편의성 부분에도 신경을 쓴 부분이 보인다. 스마트폰 전용 앱(App)을 통해 차량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시인성 높은 디지털 계기판과 간단한 작동법을 적용했다. 미끄럼 방지 발판과 노면 충격 방지를 위한 듀얼 서스펜션 적용으로 부드럽고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다.

첫 PM 제품 출시인 만큼 다양한 프로모션까지 준비됐다. 12월 31일까지 구매자 전원 100% 헬멧 증정, 자사 몰 한정 적립금 등 구매자에게 돌아가는 혜택의 폭을 넓힐 계획이다. 색상은 총 3가지로 블랙, 화이트, 스카이블루가 있으며, 소비자 가격은 67만원이다.

디앤에이모터스는 ‘KS5’를 시작으로 전동모빌리티 ‘MOBIC’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제품 구매 희망자는 디앤에이모터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및 지역별 센터(영업소)에서 문의 및 구매할 수 있다.

출처 : 디앤에이모터스



 전체뉴스목록으로

현대차그룹, ‘모바일 리빙 스페이스’ 비전 공개
기아 ‘The 2024 니로’ 출시
현대차 ‘디 올 뉴 코나’에 차량 실내 공기정화 신기술
현대차그룹, 아우토빌트 ‘2022 최고의 수입차’ 석권
서비즈, 공주시 시내버스 광고 매체 운영사 선정
전기화물밴 ‘뉴 이티밴’ 판매 라인업 확대
플러그링크, 새 로고와 함께 브랜드 리뉴얼

 

E1-쌍용자동차, 공동 프로모션 혜택
기아 스포티지, 영국서 ‘올해의 패밀리 SUV’로 선정
대유에이텍,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으로 도약
펑크 방지 에어리스 타이어 미쉐린 업티스
기아, 인도 올해의 차 2개 부문 석권
현대차그룹, ‘베스트 10 트럭·SUV’ 최다 선정
현대차 ‘디 올 뉴 코나’ 공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