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9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과학기술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온실가스 감축 위한 ‘#움직이는소나무’ 캠...
‘좋은 정치인은 바른 말을 씁니다!’ 캠페인

포토뉴스
 

덴탈모니터링, DM 인사이트 출시

최초이자 유일한 임상 데이터 분석 플랫폼
뉴스일자: 2022-09-22

진료의 질과 환자 경험을 개선하는 동시에 더 많은 진료를 수행하도록 설계된 덴탈모니터링(DentalMonitoring)의 종합 솔루션 제품군 DM 인텔리전트 플랫폼(DM Intelligent Platform)에 ‘DM 인사이트(DM Insights)’가 추가된다.

단순한 데이터 분석 도구 이상의 기능을 갖춘 DM 인사이트는 의사, 실무자 및 파트너가 임상 및 운영 효율성과 관련해 꾸준하면서 즉각적인 피드백과 정보를 받도록 한다.

필리프 살라(Philippe Salah) 덴탈모니터링 최고 경영자는 “덴탈모니터링은 임상의와 실무 관리자가 내부적으로 비즈니스를 확인하고 파악해 정보를 바탕으로 더욱 현명한 결정을 내리고 즉각적인 임상 데이터를 확보하며 성장 가능성을 높일 중요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DM 인사이트를 사용할 경우 임상의는 동일한 질환이 있는 환자 비율을 치아, 교정기 번호 또는 스캔 번호별로 세분해 치료 품질을 측정하고 개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상의 치료 결과를 구현하는 데 가장 적합한 기기를 평가해 진료 운영을 최적화할 수 있다.

또 현재 모든 전문의에게 제공되는 중요한 성과 지표인 진료 결과 평균과 진료 임상 데이터의 비교를 위한 훌륭한 벤치마킹 도구로도 사용된다.

구강 관리가 진료실 밖에서도 연결·지속해야 한다는 단순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덴탈모니터링의 근본적 목표는 치과 진료의 지능화를 도모하는 것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환자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200개 이상의 특허로 보호되는 세계 최초의 가상 치과 진료 플랫폼을 구축했다. 업계 최대 이미지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치과 전문가가 탁월한 치료와 더 나은 환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의사가 주도하는 포괄적인 최첨단 인공지능(AI) 솔루션을 개발했다. 치과 전문가는 덴탈모니터링 고유의 플랫폼을 통해 환자 중심 참여 및 전환에서부터 AI 생성 보고 및 첨단 스마일 시뮬레이션, 모든 종류의 치료에 대한 원격 모니터링에 이르기까지 진단과 커뮤니케이션을 완벽하고 원활하게 제어할 수 있다. 덴탈모니터링은 18개국과 파리, 오스틴, 런던, 시드니, 홍콩 등 9개의 지사에 4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출처 : 덴탈모니터링(DentalMonitoring)



 전체뉴스목록으로

탄약 부품 전문 기업 '풍산FNS' 고정밀 변위계측기
소 임신 진단 키트 일본·호주 특허
한국에머슨-한국수소산업협, 수소타운 추진 MOU
덴탈모니터링, DM 인사이트 출시
갑상선암 돌연변이 검사 식약처 허가 승인
아토피 일으키는 피부장벽 손상 원인 규명
KRISO ‘선박용 액화수소 연료탱크’

 

‘한국의 인공태양’ KSTAR 꿈 앞당긴다
휴메딕스, 에피바이오텍과 ‘탈모치료제 개발’ MOU
종이 기반의 ‘생분해성 친환경 센서’
GS건설, 차세대 분리막 개발 나서
igus 베어링, 친환경 선박까지 적용 범위 확대
대우조선해양, 대체 연료 기술 개발
미국 FDA에 글로벌 3상 두 번째 시험계획 신청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