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9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영업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온실가스 감축 위한 ‘#움직이는소나무’ 캠...
‘좋은 정치인은 바른 말을 씁니다!’ 캠페인

포토뉴스
 

젤리도 캐릭터 열풍 분다

GS25, 캐릭터 젤리 314% 신장
뉴스일자: 2022-09-19


GS가 판매하는 캐릭터 젤리 이미지

캐릭터를 품은 젤리가 편의점 ‘핫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9월 1~14일의 캐릭터 젤리 매출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14.4%로 크게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포켓몬·메이플스토리 등 캐릭터 빵에 대한 열풍이 최근 젤리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GS25가 현재 판매하는 대표 캐릭터 젤리의 판매 현황을 살펴보면 ‘짱구키링젤리’는 올해 5월 출시 후 현재까지 50만개, ‘포켓몬키링젤리’는 올해 6월 출시 후 현재까지 80만개가 넘게 판매됐다. 해당 상품들은 해외 수입 상품으로 준비했던 대부분 물량이 빠르게 소진돼 현재 추가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7월 말 출시한 ‘못말리는짱구젤리’와 9월 초 출시한 ‘캐치티니핑 2종’ 젤리도 각각 40만개와 10만개가 넘게 판매되는 등 현재 편의점에서 캐릭터 젤리 열풍이 불고 있다.

GS25는 캐릭터 젤리의 인기 비결이 “친근하고 귀여운 캐릭터 이미지를 사용한 것”과 “다양한 캐릭터 굿즈(키링, 스티커)를 동봉한 것”을 주요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짱구키링젤리, 포켓몬키링젤리 상품에는 키링(열쇠고리)과 못말리는짱구젤리, 캐치티니핑 상품에는 스티커(캐릭터 씰)가 들어가 있다. 키덜트족과 아이들은 해당 굿즈(키링, 스티커)를 수집하기 위해 점포를 자주 방문해 캐릭터 젤리를 구매하거나, 원하는 굿즈(키링, 스티커)를 구하기 위해 온라인 거래까지 하는 등 온·오프라인에서 크게 이슈화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한편 GS25는 9월 15일 또 다른 히트작으로 기대하고 있는 ‘디지몬젤리’를 단독으로 출시했다.

디지몬은 2000년대에서 방영돼 최고 시청률 28.7%까지 나와 큰 인기를 끌었던 애니메이션이다. 기존 캐릭터 젤리와 마찬가지로 디지몬젤리도 120종의 디지몬 스티커(캐릭터 씰)가 랜덤으로 1개씩 동봉됐다. 또 1개의 상품 안에 2가지(레몬·소다) 맛의 젤리가 들어가 있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가격은 1500원이다.

디지몬젤리는 출시 전부터 소셜 미디어 및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고, 점포에 문의가 잦아 초기 발주 수량이 30만개를 넘었다.

이관배 GS25 가공식품팀 MD(매니저)는 “굿즈를 동봉한 다양한 캐릭터 젤리가 MZ 세대에는 옛 추억을 상기시키고, 어린아이들에게는 새로운 재미를 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캐릭터와 새로운 굿즈 아이템을 활용한 캐릭터 젤리 상품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GS리테일



 전체뉴스목록으로

‘위키위키’ 론칭 및 온라인 판매 시작
락앤락xCJ제일제당, 집밥 레시피 쿠킹클래스
CJ프레시웨이, ‘브랜드 솔루션’ 사업 본격 추진
네슬레코리아 ‘스타벅스 바닐라 마키아토’ 캡슐
새 모델 한혜진과 2022년 FW 신상품 론칭
GS샵 온라인몰, ‘르꼬끄골프’ FW 신상품
오뚜기, ‘제주똣똣라면’ 출시

 

CU, 집밥족 겨냥 온·오프라인 투트랙 전략
오뚜기, 뿌셔뿌셔 신제품 ‘달고나맛’ 출시
현대백화점그룹, 지누스와 시너지 시동
대원씨티에스, 터틀비치•로캣 국내 유통 계약
GS리테일, ‘베일리스 아이스크림’ 21일 선봬
젤리도 캐릭터 열풍 분다
‘보성홍차 아이스티 제로’ 잔망루피 한정판 출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