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8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티머니복지재단 ‘이로운도로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희망의 발걸음 모은다

포토뉴스
 

한국제지, 아워홈에 ‘그린실드’ 친환경 컵 납품

급식업계 최초... 이제 플라스틱 코팅된 종이컵은 그만
뉴스일자: 2022-09-18

한국제지(대표이사 안재호)가 친환경 비즈니스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재활용·생분해되는 종이 포장재 ‘그린실드(GreenShield)’가 올해 매출 2조원을 목표로 하는 대표 급식 기업 아워홈에 납품됐다고 밝혔다.

한국제지는 지난해부터 ESG 경영 기업과 함께 그린실드의 친환경 특성과 품질 우수성을 바탕으로 롯데시네마와 CGV의 기존 플라스틱 코팅 팝콘 용기를 친환경 용기로 교체했으며, 올해 3월부터는 현대백화점과 농협 임직원 몰에 친환경 종이컵 제공을 시작했다.

이번에는 급식업계 최초로 아워홈과 ESG 경영 협력을 통해 친환경 컵을 도입했다. 올 8월부터 아워홈의 협력사 및 위탁업체는 내부 판매 채널을 통해 그린실드 친환경 컵을 구매할 수 있다.

이번 아워홈에 도입된 그린실드 친환경 컵은 플라스틱 코팅이 없어 별도의 분리 공정 없이 종이 원료로 재활용이 가능하며, 매립되는 경우에도 3개월 안에 생분해된다.

시중 대다수 종이컵, 용기 등은 물과 기름에 강해야 하는 특성상 어쩔 수 없이 플라스틱 코팅을 하게 된다. 이는 재활용되지 않고 매립·소각돼 환경 오염을 일으키게 된다.

이런 대안으로, 한국제지는 국내 최초 종이에 플라스틱 코팅 대신, 친환경 코팅을 적용한 그린실드를 출시했다.

그린실드는 물과 기름에 강해 종이컵, 식품 용기로 사용할 수 있으며 생분해·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소재라는 점에서 플라스틱 대체를 요구하는 기타 화장품 및 전자제품 포장재로 사용할 수 있다.

환경에 대해 엄격한 기준을 보유한 미국과 유럽에서 재활용 인증(UL ECVP 2485)과 생분해성 인증(OK Compost Industrial)을 획득했으며, 국내에서도 환경표지인증(EL606)을 획득했다.

또 국제산림관리협회(FSC) 인증을 통해 자연 친화적 제품임을 인정받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식품 안전성 인증을 통해 기존 식품 용기의 대체재로 사용할 수 있음을 인정받았다.

한국제지 담당자는 “아워홈의 친환경 컵 사용으로, 국내 다수 기업·병원의 급식업장 및 외식업체를 통해 고객들이 자연스러운 친환경 소비를 한다는 점은 매우 뜻깊은 행보임이 틀림없다”며 “앞으로도 탈플라스틱을 요구하는 식품 및 기타 산업용 용기를 그린실드로 대체하면서 여러 기업과 ESG 협력을 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한국제지



 전체뉴스목록으로

BNK저축은행 ‘삼삼한 파킹통장’ 출시
KOTRA ‘알기쉬운 EU 탄소국경조정제 Q&A북’ 발간
신한카드, CJ ONE와 ‘CJ ONE 프리즘 신한카드’ 출시
한국표준협회 '초격차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챌린지'
네티즌 59% ‘추석 선물은 기프티콘보다 실물 상품 선호’
‘우리 아이 KB스타뱅킹 시작하기’ 서비스 오픈
KOTRA-포스코, 대기업·스타트업 동반성장 협업

 

삼성스토어, 추석 맞이 3新 효도가전 제안
하나은행, 퇴직연금 ‘월 지급식 채권형 펀드’ 출시
‘한-아랍 스타트업 아이디어 공모전’ 접수
주택도시보증공사·한국산업기술진흥원 채용
대전혁신센터, 성공적인 사업계획서 작성 돕는다
KB국민은행, 녹색정책금융 활성화 이차보전 협약대출
한국수자원공사, 2023 물산업 투자 콘퍼런스

 


010라인
베네프롬 베네인투 투자관리
가상자산 관리 / 보안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