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9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문화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온실가스 감축 위한 ‘#움직이는소나무’ 캠...
‘좋은 정치인은 바른 말을 씁니다!’ 캠페인

포토뉴스
 

제주신라호텔, 4060 선호 제주 호텔 이용 1위

신중년 10명 중 8명, 제주 호텔 온라인 예약
뉴스일자: 2022-09-20

시니어 소셜벤처 임팩트피플스(대표 신철호)가 신중년의 제주 호텔 이용 트렌드 조사를 진행했다.

임팩트피플스는 에이풀(Aful)을 통해 2022년 5월 25일부터 6월 7일까지 4060 남녀 353명을 대상으로 제주 호텔 이용 트렌드 조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인상된 항공료와 급증한 여행 경비는 해외여행을 준비하던 많은 이의 발목을 붙잡았다. 이에 해외가 아닌 국내여행을 택한 이들이 점차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고, 특히 이국적인 자연환경을 볼 수 있고, 비행기를 쉽게 탑승할 수 있는 제주도 여행이 큰 인기를 얻었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6월 말까지 제주도에 입도한 내국인은 681만7664명으로 이는 지난해 대비 24.2% 증가했다.

조사 결과, 4060 신중년의 92%가 제주도 호텔에서 숙박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앞으로 제주도를 방문 시 머물고 싶은 호텔을 물었을 때 ‘제주신라호텔’을 택한 이들이 23.5%로 가장 많았다. 2위는 0.4%의 매우 근소한 차이를 보인 ‘롯데호텔제주(23.1%)’로 드러났다. 3위는 13.6%를 차지한 ‘그랜드 하얏트 제주’다.

신중년이 묵고 싶은 제주도 호텔 상위 3위 브랜드는 실제 4060 세대가 제주 여행 시 숙박 경험을 한 호텔 브랜드 순위와 동일하다. 4060이 경험한 적 있는 제주 호텔 1위는 21.9%를 차지한 ‘제주신라호텔’이며, ‘롯데호텔제주(21.3%)’와 ‘그랜드하얏트제주(11.7%)’가 뒤이어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신중년에게 ‘호텔에서 주로 이용하는 서비스/시설물’에 대해 물었을 때 ‘레스토랑’을 택한 이들이 24.1%로 가장 많았다. 2위는 21.3%가 선택한 ‘라운지’, 3위는 ‘룸서비스(14.2%)’가 차지했다. 이 외에도 ‘카페테리아(13.6%)’, ‘수영장(13%)’, ‘스파(11.4%)’ 등 다양한 시설들이 언급됐다.

한편 4060 세대가 가장 많이 이용한 ‘제주도 호텔 예약 방법’은 ‘숙박 예약 웹’ 또는 ‘앱’으로 40.7%를 차지했다. 2위는 ‘호텔 공식 웹/앱(34%)’을 통한 예약 방식이다. 8.6%로 4위를 차지한 ‘네이버예약’까지 포함하면 80%가 넘는 신중년이 온라인을 통해 호텔 예약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팩트피플스의 에이풀 서비스는 국내 최초 4060세대 전문 라이프스타일 조사 플랫폼으로 4060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신중년 타깃 기업을 위한 트렌드 진단 및 예측 자료 공유, 시니어 제품 리뷰 정보 제공, 시니어 온라인 일거리 개발 등 시니어 산업 발전을 돕고 있다.

에이풀(Aful)은 높은 구매력으로 여유로운 장밋빛 인생 2막을 시작한 액티브시니어(Active Senior)를 의미하는 신조어 A세대에서 따왔다.

출처 : 임팩트피플스



 전체뉴스목록으로

‘서울뷰티트래블위크’ 종로 일대서 개최
창의인재 페스티벌 ‘2022 제로원데이’
주한독일문화원, 번역가의 삶 조명
한국어 연기 워크숍 ‘Korean Acting Workshop’ 후원
해외 여행·숙박 앱 이용자 수 91% 증가
서점가 작가와 독자 만남 재개하는 움직임 지속
한국 미술품 위한 힘찬 발걸음

 

제1회 광주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
2022 영상 콘텐츠 제작 지원 참여자 모집
신한은행,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 컬렉션 후원
‘운탄고도1330’ 스탬프투어
인천수봉문화회관, 방방곡곡 문화공감 공연
‘2022 인천 독서대전’, 24일부터 9일간 개최
2022 하반기 ‘광무대 전통상설공연’ 개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