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9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온실가스 감축 위한 ‘#움직이는소나무’ 캠...
‘좋은 정치인은 바른 말을 씁니다!’ 캠페인

포토뉴스
 

치킨 조리 로봇 도입으로 매출 337% 달성

슈퍼마켓 GS더프레시
뉴스일자: 2022-09-22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 GS더프레시가 8월 말, 신규 오픈한 검단신도시점의 치킨 매출이 GS더프레시 평균 대비 33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GS더프레시는 검단신도시점 주변이 신축 아파트 단지의 중심에 있어 인구 밀도가 매우 높고 먹거리에 대한 배달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하며, 스타트업 로보아르테와 협력해 슈퍼마켓 최초로 치킨 조리 로봇을 설치했다.

치킨 조리 로봇 도입을 통해 근무자에게 조리에 대한 위험과 업무 부담을 축소하며, 상품을 보다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일관된 맛을 낼 수 있다는 장점을 기대한 것이다.

GS더프레시 검단신도시점은 로봇이 치킨을 조리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어 고객에게 재미난 볼거리를 전달하고, 치킨을 사전에 조리하지 않고 주문이 들어오는 즉시 튀기는 형태로 운영돼 갓 튀긴 따끈하고 바삭한 치킨을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GS더프레시 검단신도시점은 신도시만의 깔끔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살려 밝고 쾌적한 쇼핑 공간을 제공하고 나아가 차별화된 상품구색과 시스템, 효율적인 공간 활용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

이러한 결과로 GS더프레시 검단신도시점의 치킨 매출은 오픈 후(8월 31일~9월 6일) GS더프레시 평균 대비 337% 높은 실적을 달성하고 있다.

치킨 조리 로봇 도입 외에도 GS더프레시 검단신도시점은 전 연령층에서 와인 선호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맞춰 와인 특화 매대를 구성해 약 130종의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매장 내 픽업 및 배달 라이더 대기 존(ZONE)도 마련해 고객 및 라이더가 배달 상품을 더욱더 빠르고 쉽게 가져갈 수 있도록 배달의 속도와 편의성을 높였다.

이종율 GS리테일 조리혁신팀 MD는 “GS더프레시 검단신도시점에 최초로 도입된 치킨 조리 로봇이 근무자와 고객 모두를 만족시키며 매장 내 명물로 거듭나고 있다”며 “현재 운영 중인 치킨 외에도 튀길 수 있는 다양하고 맛있는 상품을 추가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주석 GS리테일 수퍼 영업지원팀 매니저는 “앞으로 GS더프레시는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알찬 쇼핑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상품 구색 다양화와 참신하고 효율적인 시스템을 지속해서 도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GS리테일



 전체뉴스목록으로

현대건설, 쿠웨이트 슈웨이크 항만 공사 수주
KG이니시스 렌탈페이, 아웃도어 분야 진출
창업자 대상 멘탈헬스케어 프로그램 시작
브이랩스, MyV 개발로 ‘지속 성장 도모’
한국 기업 82%, 지속 가능 출장 형태에 관심
‘크리에이터’ 중심의 쇼핑라이브 위크 연다
삼양사 큐원 상쾌환, 2022 대한민국브랜드대상

 

직장생활 가이드북 ‘위닝 비해비어’
현대중공업그룹, 미국에 첨단 스마트 조선소 구축
한진칼, 200억 규모 자기주식 취득 결정
한화시스템, ‘함정용전자전장비-II’ 사업 출사표
동국제강, 제1회 ‘노사 안전보건간담회’ 개최
치킨 조리 로봇 도입으로 매출 337% 달성
영어 닉네임 사용으로 보수적인 기업문화 타파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