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9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티머니복지재단 ‘이로운도로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희망의 발걸음 모은다

포토뉴스
 

한국 결제카드 데이터, 세계에서 제일 저렴

다크넷 네트워크에서 판매
뉴스일자: 2022-09-19

NordVPN은 자사와 독립적 사이버 보안 연구원이 협력한 다크넷(Darknet) 연구의 결과를 공개했다.

한국 데이터 사이버 보안 연구 결과

조사에 따르면 지금까지 다크넷에서 223억1550만원 규모의 데이터가 불법 판매됐으며, 한국의 데이터는 세계에서 가장 저렴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온라인에서 불법적으로 판매되는 데이터의 종류는 여권, ID 카드 및 운전 면허증 세부 정보, 이메일 주소, 지불 카드 세부 정보, 은행 계좌 로그인 세부 정보 및 암호화폐 계정 등을 포함해 다양하다. 연구에 따르면 한국의 데이터가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크넷 네트워크에서 약 8698원에서 1만2722.26원으로 판매되는 한국의 결제카드 데이터는 세계에서 가장 낮은 가격이다.

안전한 온라인 결제 방법

Financial Watchdog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에 한국에서 암호화폐 사기에 대한 보고가 41% 이상 증가했다. 사기 및 결제 데이터 도난이 코로나19 및 인터넷 사용자 활동의 증가와 직접 관련돼 많은 국가에서 유사하게 발생하며, 증가하고 있다. 신용카드와 직불카드 결제, 결제 전용 애플리케이션, 그리고 전자 지갑 사용은 모두 빠르고 쉬우며 비교적 안전한 결제 방법이다.

VPN으로 안전한 온라인 결제


NordVPN은 안전한 인터넷 액세스 및 온라인 거래를 제공하며, 민감한 데이터가 기기를 떠나 인터넷에 연결되기 전에 암호화한다. 가상 사설망의 도움으로 트랜잭션 데이터는 VPN 서버로 이동해 필요한 경우 IP 주소와 위치가 변경된다. 새 정보는 은행 등의 웹으로 전송 및 회신 된다. 결과적으로 데이터 수신자는 데이터가 원래 어디에서 왔는지 알 수 없다. 따라서 해커나 ISP가 아니라면 아무도 수행 중인 활동을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VPN의 도움으로 이뤄진 결제는 안전하지만, 무료 VPN을 이용하는 경우 위험할 수 있다는 점에도 주목할 가치가 있다. 무료 VPN을 이용하면 웹사이트에는 사용자 활동을 기록할 수 있는 많은 광고가 표시될 가능성이 높으며, 이러한 방식으로 얻은 데이터는 제3자에게 판매될 수 있다. 마찬가지로 무료로 제공되는 VPN은 일반적으로 보안 수준이 낮고 여러 클라이언트에 서비스를 제공하므로 실제로는 서버 로드 시간이 빨라지고 사용자의 인터넷 속도는 느려진다.

출처 : NordrVPN



 전체뉴스목록으로

테너쉐어 포디딕, 2023 추석·한글날 맞이 이벤트 진행
엔씨 리니지2M ‘크로니클 X. EP3 아덴 대침공’ 업데이트
추석 유관 키워드 사용한 피싱 문자 주의
지투파워, 인공지능 ‘AI+’ 인증 획득
효성ITX, ‘익스트림 커넥트’ 출시
삼성, NH농협은행과 SSAFY ‘인재 육성’ 업무협약
SK텔레콤, AI로 유동인구 정밀 분석 'AI유동인구' 개발

 

알루도, ‘패러렐즈 데스크톱 19 포 맥’ 공개
SK텔레콤, 클라우드 운영비용 최대 40% 절감 솔루션 출시
삼성전자 ‘위치 확인 가능한 IoT카드’
쇼핑몰 통합 자동 손익분석 서비스
SKT, 음성인식 AI로 고요한M에 즐거움과 편리함 더했다
기업 도메인 특화 대화형 AI ‘챗딥서치’ 공개
모바일 게임, 틱톡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부상

 


010라인
베네프롬 베네인투 투자관리
가상자산 관리 / 보안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