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8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국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티머니복지재단 ‘이로운도로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희망의 발걸음 모은다

포토뉴스
 

BYD, 2022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선정

중국 뛰어넘겠다는 목표로 글로벌 영역 확대
뉴스일자: 2022-08-08

중국 자동차 제조사 BYD가 2022년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리며 탁월한 성과를 입증했다.

BYD는 사회 문제 해결에 중점을 두고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위한 효과적인 솔루션을 활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회사는 여러 해에 걸쳐 발전을 거듭하며 자동차, 철도 운송, 신에너지 및 전자 제품을 아우르는 사업을 보유한 첨단 기술 기업으로 성장했다. 더욱 친환경적인 세상을 추구하는 BYD는 포괄적인 신에너지 솔루션을 제안하는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으로 선정됐다.

최근 자동차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BYD는 자사의 강점을 활용해 첨단 기술, 고품질 제품과 더불어 더 넓은 시장으로 진입하고 있다. 블레이드 배터리, DM-i 슈퍼 하이브리드 기술, e-플랫폼 등의 기술을 바탕으로 2021년 59만3745대의 신에너지 차를 포함해 73만93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지난해보다 231.6% 성장했다. 중국에서 9년 연속 신에너지 차 부문 1위의 위상을 굳힌 BYD는 올 상반기 63만8157대의 신에너지 차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4.8% 증가한 수치다.

BYD는 중국을 훨씬 뛰어넘겠다는 목표로 글로벌 영역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전 세계의 기술 혁명과 산업 혁신을 수용하고 있다. 세계의 지혜를 통합하고 청정 기술 혁신을 소비자와 공유해 국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노력 중이다. 현재 BYD의 신에너지 차는 400개 이상의 도시와 6개 대륙 70개 국가 및 지역에서 판매 중이다. BYD는 7월 21일 일본 승용차 시장의 공식 진출 발표로 BYD 차량의 세계화를 위한 새 장을 열었다.

BYD는 2022년 3월부터 내연 기관 자동차 생산을 중단했다.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만 생산하기로 해 운송업의 저탄소 전환에 있어 완벽한 본보기가 됐다.

탄소 배출 저감과 신에너지 개발은 글로벌 컨센서스를 향한 움직임이다. BYD는 세계적인 최첨단 기술 기업으로서 전 세계에 새로운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BYD는 권위 있는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의 지위를 넘어 더 나은 삶을 위해 기술을 계속 혁신하면서 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촉진할 계획이다. 또 ‘지구 온도 1도 줄이기(Cool Earth by 1℃)’ 이니셔티브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출처 : BYD



 전체뉴스목록으로

바카디, 미국 최고 메즈칼 브랜드 일리걸 메즈칼 인수
비자, 중소기업들이 글로벌 확장 성장의 핵심으로 주목
eXp 리얼티, 소속 에이전트 수익 잠재력 실현에 총력
톨리아, 옵티마 ECM 컨설팅과 파트너십 체결
비자, 최초의 성장 기업 운전 자본 지수 발표
체치 와이너리, 스파클링 와인용 알루미늄 보틀 선보여
시장 신뢰도 높아지며 대체자산으로의 배분 속도 높인다

 

기후변화가 가장 시급한 문제
사라 버튼의 마지막 알렉산더 맥퀸 패션쇼
메리케이, 세계 1위 스킨케어 브랜드 선정
아르미스, 비즈니스에 위협 되는 위험한 자산 식별
레노버, 새로운 탄소 저감 운송 서비스
태국 CP 그룹 가문-LDA 캐피탈, 새로운 펀드 출시
세계 최고의 젊은 셰프 및 서비스업 인재 발굴 대회

 


010라인
베네프롬 베네인투 투자관리
가상자산 관리 / 보안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