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자동차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고도비만 질환 극복 응원 ‘J&J 비행기 캠페...
소아암 인식개선 캠페인 ‘심심트레킹’

포토뉴스
 

신차 최다 장착 ‘후방주차 충돌방지’ 79%

ADAS 만족도 57%
뉴스일자: 2021-12-03

최근 2~3년 내 새 차 구입자의 60% 이상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이 장착돼 있다고 했다. 탑재된 기능을 사용해 본 경험은 90%를 넘고 특히 전방 추돌 방지 기능은 95% 이상이 사용 경험해 봤을 정도로 일반화됐으나 종합적인 사용 만족률은 57%로 그다지 높지 않았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2001년부터 수행해 온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매년 7월 약 10만명 대상)`에서 최근 2~3년 사이 새 차 구매자 2714명에게 ADAS 기능 장착 여부를 묻고 사용 현황을 비교했다. ADAS는 운전 중 발생하는 상황을 차량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해 자동차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각종 충돌 및 차선이탈 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안전하차 보조 등의 기능을 포함한다.

주요 ADAS 기능 장착 비율은 대부분 60%를 넘었다. △후방 주차 충돌 방지 보조 기능이 있다는 응답이 79%로 가장 높았고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기능과 △차선 이탈 방지 보조 기능이 각각 67%로 뒤를 이었다.

△전방 추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스마트/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은 각각 60%대 중반이었으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기능은 50%대로 비교적 낮았다. 특히 △안전 하차 보조 기능은 29%에 그쳐 현저하게 낮았는데 이 기능은 현대차의 메인 기술로 다른 브랜드에는 일반화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탑재된 기능의 사용경험(상시+필요시 사용 %)은 대부분 90% 이상으로 활용도가 매우 높은 편이었으며 상시 사용 비율도 절반 이상이 70%를 넘었다. 한 번 활성화해 놓으면 상황 발생 시 자동으로 개입되는 기능이다. 그 중 전방 추돌 방지 보조 기능의 사용경험률(95%)과 상시사용률(78%)이 가장 높았다.

반면 스마트/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의 상시사용률(35.2%)은 다른 기능에 비해 눈에 띄게 낮았는데 이는 주로 고속도로에서 장시간 운전 시 선택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야간 운전 시 주로 선택하는 하이빔 보조 기능의 상시사용률(53.4%)도 비교적 낮았다.

전체 기능에 대한 만족률(10점 척도 중 8점 이상 비율)은 57.0%에 그쳐 비교적 낮았고 원산지별로는 국산차(56.6%)와 수입차(58.7%) 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그림 2].

ADAS는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를 높여 주는 진화된 기술로서 완전자율주행차로 나아가는 전단계라고 할 수 있다. 기술 진전에 따라 보급은 상당히 이뤄진 데 비해 만족도는 예상에 못 미치고 있다. 사용자가 기대한 만큼의 효익을 주지 못 한다고 볼 수 있어 추가 연구가 필요한 부분이다.

출처 / 컨슈머인사이트



 전체뉴스목록으로

운전재활 분야 협력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
쌍용자동차, 2021년 매출 2조4293억원
현대차-건국대, 반려견 헌혈 문화 위한 MOU
제이카, 설 연휴 이동 위한 할인 이벤트
기아, 2021 판매 우수자 TOP 10 공개
현대차그룹, 협력업체 안전관리 지원 강화
중고차 플랫폼, 단연 ‘엔카’…만족도는 ‘K카’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육성 노력 결실
전기차 이용자는 ‘긍정왕’
현대차·기아, 美 ‘최고 고객가치상’ 최다 수상
엔카닷컴, 대규모 신입/경력사원 채용
비포워드, 고객이 가장 추천하는 브랜드 대상
현대차-환경부-부울경, 수소 버스 보급 확대
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 첫날 1만6300대 돌파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