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고도비만 질환 극복 응원 ‘J&J 비행기 캠페...
소아암 인식개선 캠페인 ‘심심트레킹’

포토뉴스
 

5060 신중년, 은행 업무도 모바일뱅킹이 대세

신중년 83% 모바일뱅킹 이용
뉴스일자: 2021-12-04

시니어 소셜벤처 임팩트피플스(대표 신철호)가 5060세대 모바일뱅킹 이용 현황을 조사했다.

임팩트피플스는 에이풀(Aful)을 통해 8월 20일부터 9월 3일까지 50세 이상 264명을 대상으로 ‘5060세대의 모바일뱅킹 이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은행 업무 방법’ 물음(N=264, 복수 응답)에 83%가 모바일뱅킹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운로드한 금융 관련 앱 개수’에 대한 질문(N=224)에는 ‘1-3개’가 58.8%, ‘4-6개’는 29.4%, ‘7개 이상’은 11.8%로 나타나 5060세대가 금융 관련 앱을 활발하게 이용 중인 것을 확인했다.

‘많이 사용하는 은행 앱’에 대한 물음(N=224, 복수 응답)에는 국민이 54.5%로 1위를 차지했다. 신한 42.9%, 농협 34.8%가 그 뒤를 이었다.

‘신중년이 원하는 모바일뱅크 개선 사항’으로는 “글씨가 컸으면 좋겠다”, “편리한 만큼 개인정보 및 보안에 대한 우려가 크다. 정교한 보안 기술을 기대한다”, “신중년이 사용하기에 덜 복잡하게 메뉴 구성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에이풀(Aful)은 이 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스마트폰 보급률의 증가로 5060세대들도 대부분 은행/금융 앱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들에게도 적용 가능한 UI/UX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 유출 우려로 사용하지 않는 인구가 가장 많은 세대인 만큼 보안과 관련해 마케팅을 진행하는 것도 5060세대들을 위한 타겟팅 요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팩트피플스의 에이풀 서비스는 국내 최초 5060세대 전문 라이프스타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신중년 타겟 기업을 위한 트랜드 진단 및 예측 자료 공유, 시니어 제품 리뷰 정보 제공, 시니어 온라인 일거리 개발 등 시니어 산업 발전을 돕는 플랫폼이다. 에이풀(Aful)은 높은 구매력으로 여유로운 장밋빛 인생 2막을 시작한 50~69세 시니어(Senior)를 의미하는 신조어 ‘A세대’에서 따왔다.

임팩트피플스(대표 신철호)는 초고령사회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유한킴벌리와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공유가치창출(CSV)을 위해 시니어 온라인 플랫폼 운영, 시니어 일자리 얼라이언스를 통해 중장년층을 위한 일자리를 연결하고, 나아가 혁신적인 시니어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설립했다.

출처 / 임팩트피플스



 전체뉴스목록으로

UAM 사업 선도 위한 민간·공공 협력
미래에셋생명, 사이버창구 확대 개편
‘수출바우처 사업’ 수행 기관 선정
알바몬, '2022 플랜을 리스펙트' 이벤트
올해 소비 트렌드 ‘U.N.L.O.C.K'
격주간 전문지 ‘ESG 테크’ 창간호 발행
서류 제출 없는 ‘실손보험 빠른 청구’ 오픈

 

수소경제시대 달성 및 탄소중립 이행 공동협력
포스트 차이나, 방글라데시가 깨어난다
삼성SDS, 중소 수출기업 해외물류 지원 확대
98.4%, 디지털 채널 이용해 청약
한-UAE, ICT 혁신 스타트업 경쟁력 높인다
‘해주세요’ 6만명 헬퍼... ‘자영업’ 가장 많아
ESG·탄소중립 및 RE100 대응 전략 세미나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