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고도비만 질환 극복 응원 ‘J&J 비행기 캠페...
소아암 인식개선 캠페인 ‘심심트레킹’

포토뉴스
 

대학생 알바 희망 수입, 월 평균 1백9만여만원

부당대우 없이, 원하는 시간만큼 일할 수 있는 일자리 중요시
뉴스일자: 2021-12-02

대학생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하려는 사장님이라면 근무 시간대를 다양하게 스케줄링 하는 것이 채용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알바몬 조사 결과, 대학생들은 '돈'보다 ‘원하는 시간만큼’ 일할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르바이트 플랫폼 알바몬은 최근 남녀 대학생 555명을 대상으로 '겨울 방학 아르바이트 계획'을 주제로 설문을 실시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들에게 올겨울 방학 기간에 아르바이트를 할 계획이 있는가 물었다.
그러자 대학생 10명 중 9명에 해당하는 93.7%가 '아르바이트를 할 것'이라고 답했고, 일자리를 고르는 기준 첫 번째로 '부당대우 없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가(22.9%)'를 꼽았다.
근소한 차이로 '원하는 요일과 시간만큼 일할 수 있는가(21.0%)'도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중요한 기준이라고 답했다. 알바생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일자리 선택 기준 세 번째는 '원하는 만큼 적정 수준의 급여를 받을 수 있는지(18.8%)'가 였다.
 
이 외에도 대학생들은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인가(6.7%) △이 일을 통해 배울 게 있는가(6.7%) △근무 환경이 안락한가(6.2%) △근무지의 위치가 가까운가(5.4%) △재미있게 할 수 있는 일인가(5.0%) 등의 조건을 따져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구한다고 답했다.
 
한편, 대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겨울 알바는 '따뜻한 근무지 알바'인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몬이 올겨울 방학 기간 동안 아르바이트를 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대학생들에게 선호하는 알바 유형을 묻자, 10명 중 4명(41.7%)이 따뜻하고 쾌적한 공간에서 일할 수 있는 알바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종류 상관없이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알바(21.0%) △또래 친구들이 많아 재미있게 일할 수 있는 알바(16.7%) △스펙 쌓기나 진로 결정에 도움되는 알바(15.8%) △스키장 알바 등 겨울 시즌 특수 알바(3.5%) 순으로 선호하는 겨울 알바 유형을 선택했다.
 
대학생들이 겨울 방학 기간 동안 아르바이트로 벌고 싶은 수입은 백만원을 조금 웃도는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몬이 개방형으로 희망 수입을 질문한 결과, 한 달 평균 1,094,577만원으로 집계됐다.
 



 전체뉴스목록으로

UAM 사업 선도 위한 민간·공공 협력
미래에셋생명, 사이버창구 확대 개편
‘수출바우처 사업’ 수행 기관 선정
알바몬, '2022 플랜을 리스펙트' 이벤트
올해 소비 트렌드 ‘U.N.L.O.C.K'
격주간 전문지 ‘ESG 테크’ 창간호 발행
서류 제출 없는 ‘실손보험 빠른 청구’ 오픈

 

수소경제시대 달성 및 탄소중립 이행 공동협력
포스트 차이나, 방글라데시가 깨어난다
삼성SDS, 중소 수출기업 해외물류 지원 확대
98.4%, 디지털 채널 이용해 청약
한-UAE, ICT 혁신 스타트업 경쟁력 높인다
‘해주세요’ 6만명 헬퍼... ‘자영업’ 가장 많아
ESG·탄소중립 및 RE100 대응 전략 세미나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