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고도비만 질환 극복 응원 ‘J&J 비행기 캠페...
소아암 인식개선 캠페인 ‘심심트레킹’

포토뉴스
 

직장인 85.2%, 여행지 근무 ‘워케이션’ 긍정적

가장 일하고 싶은 국내 휴양지 1위는 제주도
뉴스일자: 2021-12-01

‘직원 복지 차원에서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 VS ‘휴양지에서 일하고 싶지 않다’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여행지에서 근무하는 ‘워케이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워케이션’은 ‘일(work)’과 ‘휴식(vacation)’의 합성어로 원하는 곳에서 업무와 휴가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새로운 근무제도를 말한다.
 
취업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직장인 926명을 대상으로 ‘워케이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질문한 결과, 무려 85.2%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복수응답) ‘직원 복지 차원에서 좋은 제도라고 생각해서’가 65.5%의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고, 이어 ‘스트레스를 덜 받고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51.8%)’, ‘업무 집중도가 올라갈 것 같아서(31.8%)’,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 같아서(8.7%)’ 등이 뒤따랐다.
 
반면, 부정 평가한 소수 그룹은(14.8%) 그 이유로(*복수응답) ‘휴양지에서 일하고 싶지 않아서(70.8%)’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업무 집중도가 떨어질 것 같아서(41.6%)’, ‘워라밸이 지켜지지 않을 것 같아서(28.5%)’, ‘실현 가능성이 없을 것 같아서(20.4%)’ 등의 이유를 꼽았다.
 
직장인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국내 휴양지는 역시 ‘제주도’가 가장 인기였다. 전체 응답자 대상 ‘가장 일하고 싶은 국내 휴양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국내 대표 휴양지인 ‘제주도’가 76.3%의 압도적인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고, 이어 ‘강원(29.4%)’, ‘부산/울산/경남(24.3%)’, ‘서울(12.2%)’, ‘인천/경기(7.8%)’ 순이었다. 다음으로 ‘일하기 좋은 휴양지로 어떤 형태의 휴양지를 희망하는지’ 묻자(*복수응답) ‘바다가 있는 곳(83.2%)’, ‘산이 있는 곳(25.7%)’, ‘도심지/번화가(23.3%)’, ‘섬(18.3%)’ 등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워케이션 제도를 도입한 기업으로 이직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84.7%가 ‘워케이션 제도를 도입한 기업에 이직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고, 나머지 15.3%는 이직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전체뉴스목록으로

오케이몰, 2021년 역대 최대 실적
신한라이프, 베트남 법인 공식 출범
신한카드, '서울페이플러스' 앱 오픈
14만 SK그룹 임직원 교육 플랫폼 책임진다
G마켓·옥션·G9에 명품 직구 서비스 공급
신세계TV쇼핑, 신세계라이브쇼핑으로 사명 변경
GS25, 'MD서포터즈' 출범

 

삼성, 협력사 지원 및 내수경기 활성화 나서
누보, 지난해 해외 매출 전년 대비 51% 성장
SK그룹, 친환경 신기술 개발 연구시설 신설
SK텔레콤, 파트너사에 850억 조기 지급
MZ세대 구직자 “취업도 ESG가 중요”
남성 패션 앱 룩핀, 누적 거래액 1400억원 돌파
세모장부, 전자 근로 계약서 기능 무료 제공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